[로드FC]'제주청년' 양지용, 길로틴초크로 김현우 제압...4연승

[로드FC]'제주청년' 양지용, 길로틴초크로 김현우 제압...4연승

이데일리 2022-05-14 15:34:12

3줄요약
[대구=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나란히 무패행진을 이어가던 로드FC 경량급 기대주들의 맞대결에서 ‘제주청년’ 양지용(25·제주 팀더킹)이 활짝 웃었다.

양지용은 14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대회 ‘굽네 ROAD FC 060’ 대회 제3경기 밴텀급(-61.5kg) 경기에서 김현우(20·팀피니쉬)를 3라운드 2분 3초 만에 길로틴초크에 의한 서브미션 승리를 거뒀다.

두 선수의 경기는 떠오르는 젊은 신예들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김현우는 로드FC 센트럴리그 8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면서 프로선수 계약을 체결했다. 타격과 그라운드 모두 수준급인데다 힘이 강하고 성실함까지 갖춰 빠르게 성공했다. 지난해 로드FC 신인왕을 차지하기도 했다.

양지용은 제주도 출신으로 종합격투기에 데뷔하기 전 킥복싱 대회에서 11승 1패를 기록했다. 격투기 리얼리티쇼 ‘맞짱의 신’에 출연해 코뼈가 부러지는 부상에도 불구, 4강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그라운드는 약점이 있지만 타격 능력이 워낙 강해 기대를 높였다.

두 선수 모두 이날 경기 전까지 종합격투기 전적 3전 전승을 기록 중이었다. 둘 중 한 명은 연승 행진에 마침표를 찍는 상황이었다.

김현우는 킥복싱이 강한 양지용과 타격전을 최대한 피했다. 클린치와 테이크다운으로 레슬링 싸움을 걸었다. 하지만 양지용은 이를 받아주지 않고 타격전을 유도했다.

팽팽한 접전 속에 2라운드 막판 김현우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그라운드 상황에서 양지용이 파운딩을 들어오는 순간 팔을 낚아챈 뒤 트라이앵글 초크를 시도했다. 비록 탭을 받지는 못했지만 거의 경기를 끝낼 수도 있던 상황이었다.

3라운드 초반 김현우는 양지용의 니킥에 급소를 맞고 쓰러지는 상황이 나왔다. 1라운드에 이어 두 번째 로블로였다. 양지용은 옐로카드를 받았다.

결국 3라운드 중반 경기를 끝낸 쪽은 양지용이었다. 김현우가 테이크다운을 성공시키는 듯 했지만 양지용은 기습적으로 팔로 목을 잡은 뒤 길로틴 초크를 걸었다. 밑에 깔린 김현우는 빠져나오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결국 탭을 칠 수밖에 없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