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 스리런’ 김하성, 14일 만에 홈런포…카노 영입이 자극?

‘역전 스리런’ 김하성, 14일 만에 홈런포…카노 영입이 자극?

데일리안 2022-05-14 13:00:00

3줄요약

애틀랜타 원정서 4-6으로 끌려가던 7회, 승부 뒤집는 아치

5타수 3안타 맹타로 역전승 견인, 카노 영입 이후 무력시위

14일 만에 홈런포를 가동한 김하성.(자료사진) ⓒ AP=뉴시스14일 만에 홈런포를 가동한 김하성.(자료사진) ⓒ AP=뉴시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이 답답함을 뚫어내는 역전 홈런포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하성은 1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2022 메이저리그’ 원정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3득점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11-6 역전승을 견인했다.


0-0인 3회초 선두 타자로 첫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애틀랜타 좌완 선발 투수 맥스 프리드의 슬라이더를 끌어당겨 깨끗한 좌전 안타로 출루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어 오스틴 놀라의 2루타 때 3루에 안착한 그는 호세 아소카르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팀의 첫 득점을 책임졌다.


4회와 6회 모두 뜬공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팀이 4-6으로 끌려가던 7회 마침내 진가를 드러냈다. 1사 1, 2루에서 이날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애틀랜타 왼손 투수 윌 스미스의 시속 148km 직구를 잡아당겨 왼쪽 펜스를 넘기는 역전 스리런포를 가동했다.


지난달 30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 이후 14일 만에 터진 시즌 4번째 홈런이다.


김하성의 역전포로 경기를 뒤집은 샌디에이고는 9회 추가 4득점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하성은 8-6으로 승기를 잡은 9회초 1사 2루에서 유격수 방면 강습 안타를 때려내며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올 시즌 3안타 경기는 지난 4월 29일 신시내티 레즈전 이후 두 번째다. 모처럼 멀티히트를 달성한 김하성은 올 시즌 타율을 0.224까지 끌어올렸다.


김하성에게는 의미가 남다른 이날 활약상이었다. 5월 들어 6경기 동안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던 그는 타율이 0.197까지 추락하는 부진에 허덕였다.


5타수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팀 승리를 이끈 김하성.(자료사진) ⓒ AP=뉴시스5타수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팀 승리를 이끈 김하성.(자료사진) ⓒ AP=뉴시스

그러자 샌디에이고는 한 시대를 풍미했던 거물 내야수 로빈슨 카노(40)를 영입하며 김하성을 긴장시켰다.


개인 통산 8차례 올스타에 선정됐던 카노는 한때 리그를 대표하는 2루수였다. 2루도 소화하는 김하성과 포지션이 겹칠 수 있다.


샌디에이고는 좌타자 카노를 승부처에서 우완 투수 상대 대타로 활용하겠다는 복안이다. 이렇게 되면 우타자 김하성이 승부처에서 우완 불펜 등장시 카노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


카노는 이제 나이가 있지만 김하성의 타격 부진이 계속된다면 그를 대신해 간간이 선발로도 투입될 수 있는 상황이다. 김하성에게 여러모로 부담이 될 수밖에 없었다.


카노 영입 소식이 자극이 됐을까. 김하성은 이날 맹타를 휘두르며 자신의 존재감을 제대로 드러냈다. 뜨거운 타격감을 계속 이어갈 수 있다면 카노의 존재가 그리 큰 부담이 아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