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플랫폼 송재준 대표 “테라 이슈 엄중한 상황, 예의 주시 중”

컴투스플랫폼 송재준 대표 “테라 이슈 엄중한 상황, 예의 주시 중”

게임와이 2022-05-13 22:59:48

3줄요약

컴투스그룹이 최근 테라 UST 디패깅 이슈를 엄중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컴투스홀딩스 자회사 컴투스플랫폼의 송재준 대표는 13일 열린 올해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테라의 스테이블코인 UST 디패깅 이슈 대해서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상황을 냉정하게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최근 토큰 가치가 대폭 하락한 루나 등 가상자산엔 투자한 바 없어 회사에 끼치는 경제적 피해는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13일 컴투스홀딩스 자회사 컴투스플랫폼 송재준 대표는 1분기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 콜에서 “이번 테라USD(UST) 디패깅 이슈와 어제 있었던 블록 생성 중단 현상에 대해 엄중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예의주시하면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다만 C2X 플랫폼 서비스는 테라 기술 기반을 사용할 뿐 루나 코인 가치와는 분리되어 독자적 생태계로 운영되고 있다. 때문에 모든 C2X 서비스가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컴투스그룹은 지난해 C2X 토큰 발행을 위해 테라와 기술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생태계 참여자들과 함께 성장하는 이용자 참여형 ‘오픈플랫폼’을 지향하며 만든 C2X플랫폼은 테라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으로 설계됐다.

컴투스그룹과 테라의 협업 상황에서, 최근 UST가 1달러와 디패깅 되며 루나 가치가 폭락하자 컴투스그룹 C2X 향방에도 관심이 쏠린 상황이다. 이에 컴투스그룹은 테라 메인넷 상황에 따라 모든 대응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응책을 살피고 있다.

송 대표는 “만약 상황이 악화되면 다른 레이어원으로 이전이라든지 독자적 메인넷 구축 등 여러 가지 대안도 함께 검토하도록 하겠다”며 “무엇보다 영속적이고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 갈 것”이라며, “컴투스그룹은 그룹사가 보유하고 있는 현금으로 루나나 기타 등등 가상자산 및 관련 디파이에는 투자한바가 없다고 명확하게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송재준 대표, 사진 = 컴투스 제공
송재준 대표, 사진 = 컴투스 제공

 

또한 이용국 컴투스홀딩스 대표는 "지난 6개월 간 쉴새없이 마련해온 기반을 디딤돌 삼아 이제부터 또 달려가고자 한다. 첫 출시된 게임들로부터 이후 성공적인 성과를 이끌어낼 계획은 물론, 앞으로 출시될 다양한 블록체인 게임들에 대한 준비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게임 시장을 관조해보면 점점 더 오픈 환경으로 진화될 것이며, 특히 참여자들에게 창출 가치와 이익이 공유되는 고객 중심 구조로 신속히 이행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것은 당장의 수익성이 크고 작고를 떠나서, 또 그것이 P2E든 C2E든 M2E든 용어를 떠나서 그 방향으로 갈 수밖에 없는 시대적 당위성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글로벌 벨류체인 웹3 선두기업 가치는 물론 C2X 제네시스 컨트리뷰터이자 주요 홀더로서의 가치, 또 코인원의 2대 주주 가치, 또 컴투스의 최대주주 가치 등을 바탕으로 컴투스 홀딩스의 기업가치를 극대화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컴투스와 컴투스홀딩스가 13일 2022년 1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컴투스홀딩스는 올해 1분기에 매출 241억원, 영업손실 32억 원, 당기순손실 46억 원을 기록했다. 1분기에는 관계 기업 투자이익 감소와 신사업 추진 투자비용이 증가해 실적이 둔화됐다. 2분기부터는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한 게임들을 활발하게 출시하고, C2X 생태계를 본격적으로 확장해 실적 개선을 도모한다.

이어 컴투스는 2022년 1분기, 글로벌 게임 사업의 견조한 성과와 콘텐츠 영역 확장으로 사업 규모를 성장시키며 역대 1분기 최대인 1,333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사업 확대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력 확충과 콘텐츠 밸류체인 구축에 따른 다각도의 투자로 인해 연결 실적 상의 일시적 이익 감소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7억 원, -44억 원을 기록했다.

컴투스의 기대작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은 오는 7월 한국 출시 이후 P2O 시스템을 접목해 글로벌 대표 웹3 MMORPG로 세계시장에 선보이며, 워킹데드: 아이덴티티, 낚시의 신: 크루, 미니게임천국, 크리티카 등이 C2X 생태계에 합류해 세계에서 ‘Com2uS’ P2O’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Copyright ⓒ 게임와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