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3차 접종, 50대 이상 사망 95% 예방”

“코로나 백신 3차 접종, 50대 이상 사망 95% 예방”

이데일리 2022-01-28 15:16:43

[이데일리 신채연 인턴기자] 50대 이상 연령층이 코로나19 백신을 3차까지 접종하면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입원·사망 위험을 90% 이상 낮출 수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7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영국 보건안전청(UKHSA)은 이날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이 50대 이상 연령층에서 오미크론 감염으로 인한 사망 예방 효과를 95%까지 높인다고 밝혔다.

50대 이상 연령층이 백신을 2차까지 접종한 후 6개월이 지나면 오미크론 변이 사망 예방 효과가 약 60%로 떨어지는데, 3차 접종을 하면 2주 만에 사망 예방 효과가 95%까지 높아진다는 것이 UKHSA측 설명이다.

(사진=AFP)
또 UKHSA는 백신 3차 접종이 오미크론 변이 감염으로 인한 입원율도 낮춘다고 설명했다. UKHSA 분석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을 3차 접종할 경우 입원 예방 효과는 약 90%에 달했다. 다만 3차 접종 후 10~14주가 지나면 효과는 75%로 떨어진다. 모더나 백신은 3차 접종 후 9주가 지나도 입원 예방 효과를 90~95% 수준으로 유지했다.

백신 3차 접종은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인 스텔스 오미크론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UKHSA는 분석 결과 백신 3차 접종이 영국과 덴마크에서 확산하고 있는 스텔스 오미크론에 대해서도 입원·사망 위험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UKHSA는 “백신 2차 접종 이후 25주가 지나면 오미크론과 스텔스 오미크론 감염으로 인한 증상의 예방 효과는 각각 9%와 13%로 떨어진다. 하지만 백신을 3차까지 접종하면 2주 후 각각의 효과는 63%, 70%로 높아진다”고 밝혔다.

UKHSA의 예방접종 책임자인 메리 램지 청장은 “백신 접종이 효과가 있다는 증거가 명확하다”며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우리를 보호한다. 백신 접종은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고령층의 입원·사망 예방 효과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