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화하는 안철수 싫다"는 이준석에 …安측 "열등감인가"

"단일화하는 안철수 싫다"는 이준석에 …安측 "열등감인가"

폴리뉴스 2022-01-27 18:47:24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측이 27일 야권 후보 단일화 이슈를 둘러싸고 또다시 감정 섞인 기싸움을 벌였다.

    이 대표가 전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안 후보에 대해 "단일화를 하는 안철수가 싫다"고 말한 게 발단이 됐다.

    국민의당 선대위 신나리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안 후보에 대한 열등감에 사로잡힌 이준석 대표의 혐오정치가 대한민국 정치의 질을 떨어뜨리고 있다"면서 "이제는 그저 '안철수가 싫은 거다'라며 통제되지 않는 발언까지 거침없이 내뱉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 피로감만 더하는 자질 부족 지도자 이 대표가 안타깝기 그지없다"면서 "시도 때도 없이 안 후보 생각만 하며, 오매불망 단일화에 매달리며 매일 온 국민의 눈과 귀를 괴롭히고 있는 것은 이 대표 본인"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안 후보에 대한 이 대표의 열등감은 온 국민이 다 아는 사실"이라면서 "정책과 비전은 뒤로 하고, 열등감에 사로잡혀 상대 대선후보를 막무가내로 폄하하는 이 대표는 부디 안 후보 언급을 그만하시고 본인을 둘러싼 의혹 해결에 집중하며 사퇴 수순이나 밟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CBS 라디오에서 진행자가 '안 후보와 왜 이렇게 세게 붙는 건가. 단일화가 싫은 건가, 그냥 안 후보가 싫은 건가 궁금하다'고 묻자 "그러니까 단일화를 하는 안철수가 싫은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안 대표가 지금까지 정치를 하면서 저희도 모르는 상황에 저희 쪽 차선 변경이 있더라. 그러면서 보수 쪽에 합당이나 경선 참여는 하기 싫은데 뭔가 선거는 이쪽에서 자꾸 끼어보고 싶고, 그래서 계속 '단일화하자'고 뒤늦게 나타나는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저는 그 양태가 너무 싫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안 대표는 본인은 나름대로 어려운 길을 겪었다고 생각하겠지만 보수정당 쪽에서 표를 받겠다고 한 이상 보수의 본류에서 한번 내부에서 승부를 걸어보는 과정도 필요한데 그걸 안 한다"며 "그러고서 나중에 뒤늦게 나타나서 본인 인지도를 바탕으로 꼭 단일화하자고 한다"고 꼬집었다.

    또 "지금도 메시지가 뭔가. 자기 표가 결집될 게 흔들리면 안 되니까 '단일화 없다. 그런데 안일화(안철수로 단일화)는 된다'는 메시지 아닌가"라며 "국민들을 그만 괴롭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안 후보에 대해 "가족 리스크가 아니라 거기는 본인 리스크가 굉장히 크다. 콘텐츠가 부족하다"면서 "무운을 빈다"고 말했다.     
 

Copyright ⓒ 폴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