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비상] 우세지역 치명률 낮지만 전파력 강력…"3차접종 중요"

[오미크론 비상] 우세지역 치명률 낮지만 전파력 강력…"3차접종 중요"

뉴스핌 2022-01-27 16:11:37

[세종=뉴스핌] 이경화 기자 =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우세지역으로 꼽히는 광주, 전남, 경기 평택 등 지역에서 확진자는 큰 폭 증가했으나 중증화율과 치명률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7일 오미크론 유행 지역 중심으로 중증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1월 둘째 주 기준 전국에서 오미크론 검출율은 42.0%였다. 같은 기간 광주는 63.1%, 전남은 60.7%로 전국보다 높았다. 평택은 23.8%였다.

반면 중증화율과 치명율은 반대 결과가 나왔다. 중증화율은 전국 1.57%였으나 광주 0.45%, 전남은 0.39%였다. 치명률은 전국 0.65%였으나 광주 0.33%, 전남은 0.39%였다. 평택에서 중증화율과 치명율은 각각 1.10%, 0.00%로 나타났다. 

[자료=질병관리청] 2022.01.27 kh99@newspim.com

방대본은 이날 이 같은 오미크론 특성을 반영해 수정·보완한 '국민 행동수칙'을 발표했다. 3차 예방접종 적극 참여, '3밀(밀폐·밀집·밀접) 환경'에서 KF80·KF94 등 보건용 마스크 착용, 사적모임은 6인 이내로 하며 대화 시 마스크 착용 등이 골자다.

진단검사에 대해선 개편한 체계를 반영해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은 유증상 시 신속하게 PCR 검사를 받고 고위험군 이외엔 유증상의 경우 신속항원검사를 받으라고 권고했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오미크론 유행에 대비하는 방역목표는 유행을 최대한 안정적으로 관리하여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아직까지 격어보지 못한 오미크론 대유행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 지자체, 의료계와 국민들이 협력하고 예방접종, 개인방역수칙, 의료대응 각 분야별 업무지속계획 등 모든 수단을 총력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안전한 백신접종, 검사체계 전환, 동네 병·의원 검사치료체계 확대, 치료병상·의료인력·치료제를 확보하는 데 집중 하겠다"며 "의료계는 동네 병·의원 검사 치료체계에 참여하고 안전한 예방접종을 지금처럼 시행해 주시고 확진자 조기 진단·조기 치료에 전념해 주시길 요청 드린다"고 했다.

관련해 다음달 3일부턴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만 보건소와 선별진료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해당 진단검사 체계는 지난 26일부터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에서 시행 중이다.

29일부터는 이 체계가 전국 선별진료소 256개소로 확대 적용된다. 다음달 3일부턴 임시선별검사소(204개소)를 포함해 전국 모든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까지 전면 확대 시행한다.

방대본 관계자는 "변화된 검사체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2일까진 전환 기간으로 현장 상황에 따라 변화된 검사체계를 유연하게 적용할 계획"이라고 했다.

[자료=질병관리청] 2022.01.27 kh99@newspim.com

kh99@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