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응 매끄럽지 못해 생긴 일"… 이준석, 김건희 허위 이력 논란 해명

"대응 매끄럽지 못해 생긴 일"… 이준석, 김건희 허위 이력 논란 해명

머니S 2022-01-26 11:26:4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허위 이력’ 논란에 대해 “대응이 매끄럽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26일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를 통해 “15년 가까이 된 후보자의 배우자 이력을 추적하다보니 대응이 매끄럽지 못했다”며 “작은 디테일을 기억하지 못해 오해를 샀다”고 언급했다. 김 씨의 조기 등판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따로 논의하는 사항이 없다”며 “가족이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최근 윤 후보의 지지율 상승세에 대한 질문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로 이전됐던 지지율이 회복되는 과정”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일시적으로 안 후보가 획득했던 지지율을 회복하면 그 다음엔 (상승세가) 둔화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의 종로, 안성, 청주 재보궐선거 무공천 선언에 대해서는 “실제로 이루어질 지 의문”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향해 귀책사유 지역의 무공천 압박에 나선 데 대해서 “박원순, 오거돈 전 시장 때 민주당이 (두사람의) 성향을 미리 알 방법이 없기에 당이 책임질 것이 있느냐는 것이 그들의 논리였다”며 “(우리 역시) 곽상도, 윤희숙 의원에 대해 당이 미리 알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종로 출마설에 대해서는 “대선에서는 계속해서 변수가 있을 것이기에 대선 지휘를 계속해야 한다고 얘기해왔다”며 “그래서 선거에서도 어느 정도 역할을 하고 있어야 한다”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안 후보의 다자 토론 주장에는 “지금까지 안 후보가 TV토론으로 이득본 적은 없는 것 같은데 왜 그렇게 집착하는지 모르겠다”며 “양비론으로 일관해 온 안 후보의 모습이 정책과 비전 위주의 토론에서 큰 역할을 하리라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의 복귀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거에 있어서 김 위원장의 조력을 받는 것이 상당히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형식으로든지 선거에 도움을 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