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화 설전…안철수 "패륜적 망언" vs 이준석 "막말 3등 후보"

단일화 설전…안철수 "패륜적 망언" vs 이준석 "막말 3등 후보"

이데일리 2022-01-24 08:29:04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캠프가 단일화 문제 등을 두고 감정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안 후보는 지난 23일 경남 창원시 경상도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제가 당선되고 제가 정권교체의 주역이 되기 위해 출마했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의 단일화 여부를 재차 일축했다.

이어 안 후보는 ‘국민의힘에서 먼저 단일화 제의를 해 오면 응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지금 현재 대표(이준석 대표)가 그렇게 반대하는데 그럴 일이 있겠나”라고 회의적인 답변을 내놨다. 그러면서 그는 “정권교체 위해 뚜벅뚜벅 제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의 이같은 발언은 이 후보가 자신을 겨냥해 “간일화(간을 보는 단일화)”, “단일화는 2,3등 후보끼리 하는 것”, “단일화 거론은 안 후보 측의 선거운동 차원이자 무너가를 바라는 것” 등의 비판을 이어온 데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이에 이 후보는 바로 대응에 나섰다. 그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단일화 관심 없다는 분이 온종일 단일화 이야기만 하시는데 머릿속이 단일화로 가득하신 것 같다”며 “어차피 석달 쯤 뒤에는 서울시장 나온다고 또 단일화하자고 하실 텐데 그때도 단일화는 없다”고 쏘아붙였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그러자 국민의당 신나리 선대위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자격지심으로 가득찬 이 대표는 패륜적 망언을 즉각 중단하라. ‘굿 캅-베드 캅’ 놀이에 심취한 이 대표가 여론조사지 한 장 올려놓고 또다시 궤변을 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어떻게 정권교체의 교두보라는 대의를 위해 (작년 재보선에서) 오세훈 후보의 선거운동까지 열심히 도운 안 후보를 또다시 단일화로 희화화할 수 있는가”라며 “정치 도의적으로 묵과하기 어려운 패륜적 망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 역시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3등 후보‘에 대해 이야기하면 이제 패륜이라고 한다”며 “오세훈 시장의 선거운동에 참여한 것이야 욕을 안 먹으려면 당연한 행동이고”라고 했다.

나아가 이 대표는 “그 단일화 경선에서 어떻게든 이겨보겠다고 ’내곡동 생태탕 ‘의혹을 꺼내 들었던 게 귀당의 패륜”이라며 “막말을 통해 관심을 끄려는 3등 후보의 행태가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