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번주 오미크론 검출률 47.1%…다음주엔 우세종 에상"

정부 "이번주 오미크론 검출률 47.1%…다음주엔 우세종 에상"

미디어리퍼블릭 2022-01-21 17:02:28

정부
정부 "이번주 오미크론 검출률 47.1%…다음주엔 우세종 에상" 정부는 이번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된 국내 확진자 비율(검출률)이 50%를 넘어 우세종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을 다음 주 중반께로 다소 늦췄다. 이르면 26일 국내 확진자 규모가 7000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  MBC뉴스화면캡쳐 ⓒ미디어리퍼블릭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미디어리퍼블릭 = 박준식 기자]  현재 국내 코로나19 유행은 지난해 7월 초 시작한 4차 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거리두기 등 효과로 규모가 감소했다가 다시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이번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된 국내 확진자 비율(검출률)이 50%를 넘어 우세종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을 다음 주 중반께로 다소 늦췄다. 이르면 26일 국내 확진자 규모가 7000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도 주말 효과가 사라지는 다음 주 중반께부터는 오미크론 '대응단계' 전환 기준인 7천명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선별진료소에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하고 고위험군 대상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우선 시행하는 검사 체계의 전국 확대도 감염 및 의료대응 상황을 판단해 추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 13일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거리두기나 방역패스 등으로 총 유행 규모를 줄이고 있는데, 다시 반등해 확진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측한다"며 "반등하는 그 시점이 일종의 (5차 유행의) 베이스라인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주(16∼19일) 오미크론 변이 점유율은 47.1%로 다음 주 우세종화가 예상된다"며 "그 영향으로 오늘(22일 0시 기준 발표) 6천명대 후반의 확진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며, 다음 주 수요일(26일)쯤 7천명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 통제관은 "이에 따라 오미크론 우세지역 4곳(광주·전남·평택·안성)에서의 (검사체계 개편) 계획 시행 시기도 오는 26일로 잡았다"고 덧붙였다.

이는 당초 정부가 제시한 오미크론 대응단계 전환 시점보다 다소 늦춰진 것이다.

앞서 정부는 이르면 21일, 또는 이번 주말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오미크론 비중이 50%가 넘고, 이에 따라 확진자도 7천명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었다.

정부는 또 하루라도 확진자 수가 7천명을 넘어서면 즉시 오미크론 대응단계로 전환하겠다고 밝혀오다가, 전날 브리핑에서는 '일평균' 확진자가 7천명 정도 되면 대응단계로 전환하겠다고 방침을 조정했다.

이에 따라 오미크론 확산세가 빠른 광주, 전남, 경기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에서 우선 오는 26일부터 오미크론 대응단계로 전환, 검사체계 등을 개편할 계획이다. 전국적인 대응단계 전환은 오미크론 확산 상황에 따라 27일 이후 점진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 통제관은 전국 단위로의 확대 시점과 관련해선 "어떤 방식으로 확대하고, 언제 이를 확대 적용할지에 대해서는 중대본 회의와 결정을 거쳐 다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설 연휴를 포함한 1∼2주 동안 오미크론이 델타 변이를 대체하면서 (전체의) 80∼90% 수준까지 전환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확진자 증가가 불가피해 확진자 수 통제보다는 고위험군에 대한 신속한 진단·치료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대변인도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백브리핑에서 "국내 오미크론 우세종화는 타국에 비해 다소 느리지만, 이번 주가 지나면 우세종이 확실시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전국적인 오미크론 대응단계 전환을 앞두고 오는 24일 브리핑에서 정은경 질병청장이 오미크론 특성을 자세히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27일 브리핑에서는 전문가들을 초청해 지역사회에서는 오미크론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백신 접종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고 대변인은 "오미크론 우세화에 대해 일부에서는 우려하고 있고, 일상회복의 기회로 보는 입장도 공존하고 있다"며 "정확한 위험평가를 근거로 설명하는 기회를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방대본은 오미크론의 기초감염재생산지수가 델타의 유행 초기 때와 유사한 5∼9 수준인 것으로 보고 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확진자 1명이 주변에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나타낸 지표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오미크론은 델타보다 전파속도가 빠르고, 백신 접종의 효과를 떨어트린다는 점 때문에 기초감염재생산지수가 5∼9 정도 된다"며 "델타도 초기에 5∼9였는데 접종이 진행되고 면역수준이 올라가면서 지수가 조금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델타에 감염된 적이 있는 사람은 오미크론에 감염되지 않는다는 해외 연구 결과에 대해 박 팀장은 "국내 사례에서는 아직 확인될 만한 자료가 없다"면서도 "이론적으로 한 종류의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때 교체 면역이 나타나는 일환일 가능성은 있다. 신뢰할 만한 입장을 내려면 계속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방대본은 또 오미크론 확산으로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다시 증가하면 이를 '5차 유행'으로 분류할지는 정부 합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Copyright ⓒ 미디어리퍼블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