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전 오미크론 휩쓴다… 점유율 50% 육박

설 연휴 전 오미크론 휩쓴다… 점유율 50% 육박

머니S 2022-01-21 15:23:0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점유율이 5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다음주 중 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화가 예상된다며 신규 확진자 규모도 7000명대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주 오미크론 변이 점유율이 47.1%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통제관은 "이번 설 연휴를 포함한 1~2주 동안 오미크론은 델타를 대체할 것으로 생각된다. 아마도 80~90%까지는 전환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확진자 수 증가는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이번주 오미크론 변이 점유율 47.1%는 지난주 26.7%에 비해 약 2배 증가한 수치다. 통상 전체 확진자 수 대비 특정 변이 바이러스가 나오는 비율이 50%를 넘으면 해당 변이를 우세종으로 본다. 지난 15일 기준 국내 오미크론 점유율은 전주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한 26.7%였다. 국내 첫 감염에서 우세종화까지 14주가 걸린 델타 변이에 비해 5~6주 이상 더 빠른 속도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의 빠른 확산세에 대비해 오미크론 대응 단계 전환을 서두른다는 계획이다. 우선 오는 26일부터 광주·전남, 경기 평택·안성 지역에 선별진료소에 신속항원검사(자가검사키트 등)를 도입하고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우선 시행하는 검사 체계를 실시하기로 했다. 검사 체계의 전국 확대는 감염 및 의료대응 상황을 판단해 추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당초 하루 확진자 발생 규모가 7000명을 넘어가면 새로운 검사 체계를 도입하기로 했으나 정부는 전날(20일) 주간 일평균 7000명을 넘어서면 검사 체계를 바꾸겠다고 밝혔다.

이 통제관은 "지금 (신규 확진자 규모) 7000명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면서도 "다음 주 수요일(12일)쯤 되면 7000명은 나올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이어 "오미크론 우세 지역 4개 지역에서 먼저(검사 체계를 변경)하는 시행 시기도 오는 26일로 잡았다"며 "정부는 앞으로 4개 지역에서 우선적으로 적용하고 점차 오미크론 방역 상황과 의료계 준비 상황을 고려해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