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외국인 3차 접종 독려…13개 언어 안내문 배포

서울시, 외국인 3차 접종 독려…13개 언어 안내문 배포

뉴스핌 2022-01-21 14:32:19

[서울=뉴스핌] 소가윤 인턴기자 = 서울시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및 외국인 확진자 발생률이 증가함에 따라 외국인주민들을 대상으로 백신 3차접종(부스터) 독려와 방역강화에 나선다.

시는 13개 언어로 안내문(웹포스터)을 제작해 50개 외국인주민지원시설과 292개 외국인주민커뮤니티에 배포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소가윤 인턴기자 = 2022.01.21 sona1@newspim.com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패스 의무적용 시설 등 수시로 변화하는 방역정보들을 한눈에 정리한 카드뉴스 형태로 만들었다.

현재 등록외국인은 사전예약을 하거나 잔여백신 신청을 하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

등록번호가 없는 외국인(불법체류 포함)은 기존에 발급받은 임시관리번호로 예약하거나 병원이나 보건소에 사전 전화 문의 후 접종 가능하다.

신학기 외국인유학생의 입국 증가가 예상되는 2월에 대비해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 및 일부 자치구와의 협약 등을 통해 자칫 방역 사각지대가 될 수 있는 외국인유학생 방역에도 공동협력한다는 방침이다.

김선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언어·정보에 있어 상대적으로 취약한 외국인 주민이 코로나19 방역정보 및 백신 추가접종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신속한 방역정보의 전달이 중요하다"며 "지역 자원 연계를 통한 지속적인 홍보 및 다국어 안내 지원을 통해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외국인주민의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ona1@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