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코로나19 ‘음성’에도 자가격리 10일…왜?

송지효, 코로나19 ‘음성’에도 자가격리 10일…왜?

스포츠경향 2022-01-21 11:43:00

배우 송지효가 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양약 알러지’에 의한 백신 미접종자이기 때문이다.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는 21일 “당사 소속배우 송지효 SBS <런닝맨> 녹화 불참 관련 말씀드린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측은 “지난 17일 프로그램 녹화 중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사실을 20일에 확인하였고, 이후 즉각적으로 관련 내용을 관계자들에게 신속히 전달한 후 코로나 19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즉각적인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자 예정된 스케줄을 취소하고, 10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에 24, 25일 예정된 <런닝맨> 녹화에도 불참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10일간 자가격리 이유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소속사 측은 “송지효 배우는 과거 어린시절 ‘양약 알러지’ 병력을 진단받은 바 있다. 특히 지난 2011년에는 바쁜 촬영 일정 중, 체력회복이 절실했던 상황 속 링거를 맞은 후 몸에 반점이 올라오고, 호흡이 가빠지는 등 위급했던 상황이 발생했다”며 “담당 주치의의 장시간 숙고 및 소견에 따라 현재 백신 미접종자”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소속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방역 당국의 협조요청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앞서 지난 17일 SBS 예능 ‘런닝맨’ 녹화에 참여한 은혁은 20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런닝맨’의 출연진을 비롯한 스태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하 소속사 입장 전문

당사 소속배우 송지효 SBS <런닝맨> 녹화 불참 관련 말씀드립니다.

지난 17일 프로그램 녹화 중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사실을 20일에 확인하였고, 이후 즉각적으로 관련 내용을 관계자들에게 신속히 전달한 후 코로나 19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진행했습니다.

즉각적인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자 예정된 스케줄을 취소하고, 10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이에 24, 25일 예정된 <런닝맨> 녹화에도 불참을 결정했습니다.

더불어 10일간 자가격리 이유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송지효 배우는 과거 어린시절 ‘양약 알러지’ 병력을 진단받은 바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11년에는 바쁜 촬영 일정 중, 체력회복이 절실했던 상황 속 링거를 맞은 후 몸에 반점이 올라오고, 호흡이 가빠지는 등 위급했던 상황이 발생했었습니다. 당시 긴박했던 상황으로 응급실을 내원해 치료받은 기록이 있습니다. 이후에도 항생제 관련 치료 이상반응이 반복되어 왔습니다.

따라서 담당 주치의의 장시간 숙고 및 소견에 따라 코로나 백신 접종에 대해 신중하면서도 심사숙고할 수밖에 없었기에, 이유와 더불어 현재 백신 미접종자인점도 함께 밝힙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소속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방역 당국의 협조요청에도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영웅 온라인기자 hero@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