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태영호 당협 방문..."국회·지방의원 임기 맞추는 방안 고민"

이준석, 태영호 당협 방문..."국회·지방의원 임기 맞추는 방안 고민"

뉴스핌 2022-01-21 10:25:09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국회의원 임기와 지방의회 의원 임기를 맞추는 방향으로 고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8시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의 지역구인 강남갑 당협을 찾아 당원들과 유튜브 채널 '태영호TV' 구독자들과의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지역구인 강남갑 당협을 찾았다. [사진=태영호 의원실 제공] 2022.01.21 taehun02@newspim.com

이 대표는 한 청년당원의 질문에 "지방의원이 국회의원으로 도전을 할 경우 2년의 시간 격차가 있기 때문에 장애물이 된다"며 "국회의원과 지방의원의 임기를 일치시키는 것으로 훌륭하게 지역에서 활동해온 시의원들은 국회의원에게 훌륭한 경쟁자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문제의식을 가진 이유 중 하나는 지방선거 때 지방잔치단체장과 지방의회의원을 같이 뽑는 것은 지방자치제 의도에 반한다고 생각한다"며 "왜냐하면 지방의회의 존재 이유는 단체장을 견제하기 위한 것인데, 지금은 다같이 뽑다 보니까 단체장과 지방의원 줄투표 현상이 발생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재명 같은 사람이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이재명이라는 사람은 성남시장을 하면서 성남시의회 의원들의 줄투표로 다 같이, 같은 당이었기 때문에 행정을 마음대로 한 것"이라며 "의회의 견제를 받지 않고 무분별한 복지를 하면서 성장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경기도지사를 하면서도 같은 당의 줄투표가 이뤄져 견제를 받지 않고, 무상복지 시리즈를 하면서 희안한 형태의 정치가 탄생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오는 3월 9일 재보궐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서 서울 종로를 제외한 서울 서초갑, 경기 안성, 대구 중·남구, 청주 상당구 등 3곳은 오픈프라이머리(일반국민경선)으로 공천이 결정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28만 구독자를 보유한 태영호TV를 통해 생중계됐고, 3000여명이 실시간 라이브 채팅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일부 질의사항에 대해선 이준석 대표가 직접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강남갑 청년당원과 일반당원들이 온오프라인으로 대거 참여해서 열띤 분위기를 띠었다.

태영호 의원은 "이준석 대표께서 제시해준 아이디어와 강남갑 당원들의 아이디어를 융합해서 이번 대선에서 필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 의원은 올림픽대로에서 한글자씩 대형피켓으로 홍보하는 방안과 '모여라 강남역 2탄' 등 다양한 방식의 선거운동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taehun02@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