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3차 접종 후 오미크론 중화항체 29배까지 증가"

[코로나19] "3차 접종 후 오미크론 중화항체 29배까지 증가"

아주경제 2022-01-20 16:12:18

12일 서울 광진구의 한 교차로에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온도탑 형태로 표시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차접종 완료자가 기본접종 완료자보다 오미크론 변이 방어 능력이 최대 29배까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는 국내 20∼59세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3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차접종 2∼3주 뒤 오미크론 변이를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2차접종까지 기본 접종을 마친 뒤 화이자 백신으로 3차 접종을 한 15명의 경우, 중화항체가가 2차접종 완료 때와 비교해 28.9배가 됐다. 감염병연구소에 따르면 '중화항체가'는 바이러스 감염을 막아 예방 효과를 유도하는 항체 값을 의미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접종을 하고 화이자 백신으로 2·3차접종을 한 10명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중화항체가가 10.5배로, 화이자로 세 차례 접종을 한 10명은 17배로 높아졌다.

또한 3차접종은 델타 변이와 비(非) 변이에 대해서도 예방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아스트라제네카로 1차접종을 하고 화이자 백신으로 2·3차접종한 사람 10명은 델타 변이에 대해 중화항체가가 14.3배, 비 변이에 대해 항체가가 9.9배로 증가했다. 화이자로 세 차례 접종한 10명은 델타 변이에 대해 중화항체가가 21배, 비 변이에 대해 항체가가 7.8배로 증가했다.

다만, 이번 연구는 조사 대상이 35명에 불과하고, 고위험군으로 분류되는 60세 이상 고령층이 포함돼 있지 않다는 한계가 있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이런 지적에 대해 이날 브리핑에서 "표본의 크기가 크면 여러 가지로 의미있는 결과가 나오겠지만, 현재로서는 신속하게 분석해야 할 필요성이 더 크기 때문에 연구 대상이 확보되는 대로 중화능을 판단한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지난해 7∼10월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 1482명(10∼94세)의 항체보유율은 67.1%(994명)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참여자 중 백신 접종자 1114명의 항체보유율은 1차 접종 후 70%, 기본접종 완료 후 99.2%였고 자연감염으로 인한 항체보유율은 0.54%(8명)였다. 이 밖에 지난해 11∼12월 헌혈자 9896명(20∼59세)의 경우 96.7%(9567명)가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백신 접종이 아닌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보유율은 1.2%(123명)로 나타났다. 
 

Copyright ⓒ 아주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