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건진법사는 김건희 아닌 '윤핵관'이 추천"

이준석 "'건진법사는 김건희 아닌 '윤핵관'이 추천"

내외일보 2022-01-20 11:35:51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이른바 '건진법사' 논란과 관련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제가 정확하게 확인한 바로는 (건진법사가) 캠프에 합류하게 된 계기가 후보자와 후보자 배우자의 추천이 아니라 다른 핵심 관계자 의원의 추천이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는 “(김건희씨와 건진법사가) 원래 알았는지는 제가 확인을 못 했다”며 “그런데 이 분을 추천한 인사는 명확하게 모 핵심 관계자 의원께서 하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윤 후보 측과 관련, ‘건진법사’라고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당 선거대책본부 하부 조직인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으로 활동하며 윤 후보의 일정과 메시지, 인사 등에 영향력을 행사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국민의힘은 “전씨는 선대본부 전국네트워크위원회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전혀 없다. 무속인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전씨가 전국네트워크위원회에 몇 번 드나든 바는 있으나 선대본부 일정, 메시지, 인사 등과 관련해 개입할만한 여지가 전혀 없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윤 후보가 지난 1일 선대본부가 있는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을 방문했을 당시 전씨가 윤 후보에게 사람들을 소개하고, 어깨 등을 툭툭 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며 의혹이 증폭됐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전씨는 수십개의 선대본 사무실 중 네트워크위원회 사무실을 들른 윤 후보에게 해당 사무실 직원들을 소개했을 뿐이고, 후보는 친근감을 표현하며 다가선 전씨를 거부하지 않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국민의힘은 지난 18일 네트워크본부 해산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 대표는 김건희씨가 무속에 관심이 있다는 느낌을 받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선 후보로 나오신 분 중 진짜 조상의 묫자리를 다시 쓰시는 분이 굉장히 많다. 그런데 우리 후보가 그런 것도 아닌 상황에서 과도하게 무속 논란으로 몰아가는 것이 아쉽긴 하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