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홍준표, 주말 사이 '원팀' 결론 날 것"

이준석 "윤석열·홍준표, 주말 사이 '원팀' 결론 날 것"

뉴스핌 2022-01-20 08:52:59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의 '원팀'이 이번 주 주말 사이에 결론이 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몇 명의 인사들에게 전해들은 내용이기 때문에 조심스럽지만 살짝 긴장이 흐른 대화였다고 본다"며 "다만 저는 이것(원팀)은 다음 주 월요일 이전에 어떻게든 결론이 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의 면담을 위해 지난 10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2022.01.10 photo@newspim.com

윤 후보와 홍 의원은 전날 밤 2시간 30분 가량 비공개 만찬 회동을 가졌다.

홍 의원은 만찬 회동을 마친 뒤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을 통해 "오늘 저녁 두 시간 반 동안 윤 후보와 만찬을 하면서 두 가지 요청을 했다"며 "첫째 국정운영능력을 담보할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 줬으면 좋겠다. 둘째 처갓집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 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홍 의원이 요구한 사안에 대해 "첫 번째 말씀하신 국정운영 능력 담보라는 것은 국민들이 신뢰하는 사람을 쓰라는 것"이라며 "아마 폭넓게 인사를 쓰라는 취지로 윤 후보에게 조언했을 것이라고 예상된다. 아마 첫 번째 항목에 대해서 더 구체적인 대화가 오가지 않았겠나"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처가 비리를 엄담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에 대해 "홍 의원의 입장에서 나중에 본인이 합류하면 이 문제에 대해 어떤 식으로든 민주당의 공격이 오고, 아니면 윤 후보가 어떠한 모습을 보일 때 그것이 본인의 역할로 규정될 수 있기 때문에 걸어놓은 (조건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는 윤 후보가 처가 비리를 엄단하겠다는 선언을 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선언은 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윤 후보는 지난 MBC 스트레이트 보도 이후 상당히 겸허한 자세로 국민들에게 반응하고 있고, 후보자의 배우자도 제작진 측에 알려왔던 것이 문제가 있는 발언에 대해서 유감을 표명한다는 취지로 이야기 했기 때문에 지금의 기조보다 후보가 더 낮게 간다는 것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어 "굳이 천명하자면 아중에 무조건 수사받을 게 있다면 수사를 받고 하겠다는 것인데, 이 입장은 과거에 후보가 밝힌 바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거를 굳이 정책선언의 의미로 하는 것은 후보 입장에서 받아들이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정보리서치가 지난 17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조사한 결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44.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35.8%,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9.5%로 조사됐다.

지난 16일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이 방영된 후에 진행된 여론조사에도 불구하고 윤 후보의 지지율은 소폭 상승했다.

이 대표는 진행자가 뉴스핌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묻자 "녹취록 방송이라는 것이 후보자 배우자에 대한 검증이 과도하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는 부분"이라며 "또 사석에서의 대화냐, 취재과정에 있었던 대화냐에 따라서 대중의 평가가 갈릴 수 있는데, 그 내용을 보고 다수가 사적인 대화로 판단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마 민주당 정치인들도 부담을 느끼지 않을까 싶다"며 "민주당 정치인들도 저런 사적인 대화에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면 문제될 발언들이 없었지 않겠나라는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taehun02@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