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희 전 감독, 2억원대 법인 자금 횡령 혐의로 또 피소

강동희 전 감독, 2억원대 법인 자금 횡령 혐의로 또 피소

엑스포츠뉴스 2022-01-19 10:54:13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강동희 전 프로농구 감독이 법인 자금을 횡령했다는 혐의로 경찰에 고소됐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18일 고소인 A씨가 최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강 전 감독 등 모 법인 관계자 3명을 고소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강 전 감독 등이 2019년 3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2억 2천만원 상당의 법인 자금을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고소장에서 "강 전 감독 등은 승부 조작으로 KBL 영구제명에서 벗어나기 위한 활동 경비나 개인적인 소송 비용 등을 회사 법인 자금에서 지출했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강 전 감독과 법인 관계자들 등 4명은 2018년 5월부터 10월까지 농구 교실 법인 운영비 1억 8천만원을 빼돌린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강 전 감독의 사문서위조 의혹에 대한 고소장도 접수돼 함께 수사할 예정이고, 고소인과 피고소인을 차례로 조사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강 전 감독은 2011년 브로커들에게 4700만원을 받고 네 차례 승부 조작을 한 혐의를 받아 2013년 징역 10개월에 추징금 4700만원을 선고받았다. 같은 해 9월 프로농구연맹(KBL)은 강 전 감독을 제명했다. 

KBL은 지난 6월 재정위원회를 열어 강 전 감독에 대한 제명 처분 해제 요청을 기각했다. 강 전 감독과 10개 구단 감독 등 농구계 인사들이 탄원서를 제출해 심의가 열렸지만, 끝내 복귀가 불발됐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