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아내 임신테스트기에 두 줄...아빠된다" (돌싱포맨)[전일야화]

장동민 "♥아내 임신테스트기에 두 줄...아빠된다" (돌싱포맨)[전일야화]

엑스포츠뉴스 2022-01-19 07:10:00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새신랑' 장동민이 아내의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탁재훈, 임원희, 이상민, 김준호와 만난 새신랑 장동민, 결혼 10년차 하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12월에 결혼한 장동민은 등장과 동신에 '돌싱포맨' 형들로부터 질투를 한몸에 받았다. 형들은 "어떻게 결혼했냐. 갑자기 결혼을 했다. 장동민의 결혼은 미스터리"라면서 장동민의 러브스토리에 궁금해했다. 



장동민은 "작년 8월에 처음 만났다. 친한 (여자)동생이 골프를 치러 가자고 해서 그 동생 부부와 골프 약속을 잡았다. 그러니까 그 (여자)동생이 자기 친구를 한 명 데러오겠다고 했고, 그 사람이 아내였다. 아내가 들어와서 인사를 하는데 '저 여자랑 결혼할 수 있겠구나'라는 느낌이 딱 들었다. 뭔가 그런 느낌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당시에 아내가 계속 전화를 하면서 바쁘더라. 그래서 남자친구가 있는 줄 알았는데, 남자친구가 없다고 하더라. 엄마랑 전화통화를 한거였다. 아내가 부모님과 시간을 많이 보낸다고 하더라. 가족을 잘 챙기는 모습을 보고 반했다. 그래서 내가 '어머니한테 전화를 해보라'고 했고, 전화로 '장모님'이라고 말하면서 인사를 드렸다. 장모님 목소리 톤만 들었는데도 화목한 집안임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돌싱포맨' 멤버들은 지난 12월에 결혼 한 장동민의 등장에 "좀 맞자"면서 발바닥을 때리면서 "어떻게 만났어"라고 말하면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장동민은 아내와 친구 부부와 잡은 골프 약속에서 처음 만났다고 말하면서 "그 때 친한 (여자)동생이 자기 친구를 한 명 데려오겠다고 했는데, 그 사람이 아내였다"고 했다. 

장동민은 "아내를 봤는데 '저 여자랑 결혼할 수 있겠구나'라는 느낌이 딱 들었다. 그런데 계속 전화통화를 하길래 남자친구가 있는 줄 알았는데, 엄마랑 통화를 하는거였다. 그래서 내가 '어머니한테 전화를 해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전화로 '장모님'이라고 말하면서 인사를 드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돌싱포맨' 형들은 "8월에 만나서 12월에 결혼을 했으면 10월에는 결혼결심을 한건데,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이에 장동민은 "언애 시절에 원주에 있는 우리 집을 데려갔다. 평생 같이 산 누나들도 그렇게 못할텐데, 우리 가족들한테 너무 살갑게 대하는거다. 너무 살가우니까 연기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잠깐 들 정도였다. 그렇게 우리 가족과 하루를 보냈다. 오전 7시에 눈을 떴는데 옆에 없어서 도망간 줄 알았는데, 밖을 보니 아내가 엄마와 손을 잡고 산책을 하고 있는거다. 그 모습을 보는데, '더이상은 없겠구나. 자리를 잡아야겠구나' 생각했다. 그 때 완벽하게 결혼 마음을 먹었다"고 전했다. 

그리고 '돌싱포맨' 형들은 "고백은 어떻게 했느냐"고 끊임없이 궁금증을 드러냈고, 장동민은 "말 안하고 바로 키스를 했다. 만나고 그 다음날이었다. 장소는 차 안이었다. 앞좌석에 친구 부부가 있었는데, 뒷자리에서 키스를 했다. 참을 수가 없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장동민은 아내의 임신 소식도 전했다. 장동민은 "어느 날 일을 마치고 나왔는데, 아내로부터 문자가 와 있었다. 임신테스트기 사진이었고, 두 줄이 그려져 있었다"며 쑥스러워했다. 이를 들은 절친 하하는 "요즘 임신이 힘들다. 한번에 임신하는것도 축복이다. 눈물이 나려고 한다"면서 진심으로 안아줬다. 

장동민의 계속되는 달달한 이야기에 '돌싱포맨' 형들은 "싸운 적은 없냐"고 물었고, 장동민은 "싸운 적은 없는데, 이런 일은 있었다. 임신 중에는 호르몬 때문에 감정 컨트롤이 잘 안된다더라. 결혼식을 하러 제주도에 갔는데 결혼식내내 평온했다. 그런데 갑자기 아내가 나한테 '밥 먹을 때 안 챙겨줬다'면서 서운하다고 하는거다. 그래서 '앞으로는 더 잘 챙겨주겠다'고 했는데 계속 울더라. 다음 날 아내도 '내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하더라. 임신 중이라 아내가 예민했다. 더 세심해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