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안테나', 정보원의 은어"…'안테나 뮤직' 수장 유희열 '깜짝' (다수의수다)

경찰 "'안테나', 정보원의 은어"…'안테나 뮤직' 수장 유희열 '깜짝' (다수의수다)

엑스포츠뉴스 2022-01-15 17:59:54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다수의 수다'가 우리의 일상을 지키는 현실 속 히어로 경찰과 함께 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다수의 수다'에서는 형사 경력 32년의 전직 형사 김복준 교수, 27년 차 임문규 형사, 20년 차 김준형 형사, 22년 차 김희숙 과학수사대 팀장과 수다를 떨었다. 베테랑들이 들려주는 경찰의 세계는 유희열과 차태현, 그리고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선 '검거하다'라는 뜻의 '따온다'를 비롯해 경찰들이 사용하는 다양한 은어에 대해 알아보며 시작부터 흥미를 끌어올렸다. 특히 '안테나'가 '정보원'이라는 뜻의 은어로 사용된다고 하자 안테나의 대표 유희열이 화들짝 놀라는 모습은 웃음을 안겼고 '문달'(임문규+달변가), '지문 박사' 등 각각의 특성이 반영된 별명이 관심을 모았다.

또 자신을 '실패한 형사'라고 표현한 김복준 교수가 아직까지 범인을 검거하지 못한 2003년 포천 여중생 매니큐어 살인 사건을 떠올리며 남아있는 아픔을 고백했다. 1년 가까이 수사본부가 차려져 있었고, 초자연적인 힘에라도 기대고 싶은 간절함이 컸던 당시의 이야기가 귀를 기울이게 만들었다.


이어 잠복근무와 심문, 범인을 잡았을 때의 엄청난 희열 등 생생한 현장 에피소드와 개인적인 것을 희생하면서 일하기 때문에 범인에게 다가갈수록 가족과 멀어지는 경찰이라는 직업에 대한 현실적인 이야기가 계속됐다. 더불어 피해자의 지문을 훼손시켜 신속한 신원 확인이 어려웠던 유영철 연쇄살인사건 현장에서 포기하지 않고 토막 난 손목에서 지문을 채취, 시신 8구 중 7구의 신원을 확인한 김희숙 팀장의 일화가 시선을 집중시켰다.

보이스피싱 사건을 전담하는 김준형 형사는 예전과 달리 악성 앱을 이용한 치밀한 지능형 범죄로 발전한 보이스피싱 범죄와 예방법을 전했다. 사비로 돈을 지불하고 악성 앱 탐지 어플 광고를 진행했던 김준형 형사의 피싱 예방을 향한 진심을 느낄 수 있었다.

다수의 경찰은 맡은 바에 목숨을 걸지만 일부의 잘못이 부각되거나 이유 없이 듣는 멸칭으로 상처받는 경찰들의 고충, 경찰이 비난받는 이유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들을 수 있었다.

끝으로 경찰 생활의 원동력을 묻는 질문에 모두가 사명감이라고 답한 순간은 울림을 안겼다. 피해자의 고통을 헤아리고 자신의 일상을 희생하며 사회의 위협을 끝까지 쫓는 경찰들의 진솔한 이야기가 깊은 인상을 남겼다.

'다수의 수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