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野, 남녀·세대갈등 부추겨" vs 이준석 "복어 좀 드셨나"

이재명 "野, 남녀·세대갈등 부추겨" vs 이준석 "복어 좀 드셨나"

데일리한국 2022-01-15 16:30:15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5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를 향해 “남녀갈등, 세대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발언을 두고 이 대표는 “복어 좀 드셨느냐”라고 비꼬았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최근 선거를 보면서 여러 가지로 우려스러운 상황을 목도하게 된다”면서 “남녀갈등 세대갈등을 부추기는 것이 그렇다”고 썼다.

이 후보는 “이런 선거 전략은 이전까지 듣도 보도 못한 것”이라면서 “속으로야 그런 생각을 한다 해도 차마 입 밖으로 얘기하지 못했던…정치, 선거에서 해서는 안 될 금기 같은 것이었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제1야당 대통령 후보와 대표가 이런 국민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또 버젓이 기사 제목이 되는 것이 놀랍기만 하다”면서 “남녀 갈등, 세대 갈등 조장은 모두 공통점이 있다. 세상을 흑과 백으로만 나누고, 국민을 둘로 갈라놓는다는 점에서 제2의 지역주의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정치는 분열을 조장하는 대신 갈등을 조정하고 공동체를 통합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믿는다”면서 “쉽지 않은 길처럼 보입니다만 저는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고 그 길을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페이스북 글 하단에 윤석열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7글자 게시물을 캡처해 놓기도 했다.

이에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이런 발언을 다룬 기사를 링크한 뒤, “본인이 생각하는 젠더관과 2030을 위한 공약과 정책을 내놓으면 되지 뭐 이리 말이 많습니까”라고 썼다.

그러면서 “복어 좀 드셨습니까”라면서 “편집에 여념이 없겠지만 닷페이스 출연 영상 보고 추가 말씀 드리겠다”고 비꼬았다.

이 대표는 평소 젠더 이슈를 다루기 힘든 ‘복어 요리’에 빗댄 바 있다.

Copyright ⓒ 데일리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5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