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코로나 치료제, 첫날 9명에 처방…모두 재택치료자

먹는 코로나 치료제, 첫날 9명에 처방…모두 재택치료자

머니S 2022-01-15 15:10:53

먹는(경구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투약을 시작한 지난 14일 전국에서 총 9명이 약을 처방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모두 재택치료자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및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7시 기준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화이자 '팍스로비드'를 처방받은 환자는 모두 9명이다. 모두 재택치료자로 지역별로는 서울 3명, 대구 3명, 경기 2명, 대전 1명 등이다.

가장 먼저 약을 받은 환자는 대전에 거주하는 70대 남성으로 전해졌다. 해당 남성은 지난 13일 기침 등 증상이 발현돼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았고 지난 14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아 재택치료자로 분류됐다.

이후 관리 의료기관인 대전 동구 대전한국병원서 비대면 진료를 받았고 의료진은 환자에 먹는 치료제 투약을 결정했다. 의료진은 비대면 진료 당시 건강상태, 기저질환 등을 문진하고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을 조회한 결과 병용금기 의약품이 없는 것을 확인한 후 먹는 치료제 투약을 결정했다.

치료제는 약국이 조제해 자택으로 전달됐다. 중수본은 "관리의료기관에서 투약 1~2시간 이후 유선으로 투약여부 및 건강상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가 구매한 팍스로비드 초도물량 2만1000명분이 지난 13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같은 날 전국 약국과 생활치료센터로 배송됐다.

방대본은 "먹는 치료제는 입원 또는 사망을 88%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먹는 치료제 추가 처방 및 공급 현황 통계 제공은 16일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