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수현 "먹는 치료제 조기 확보, '문 대통령 면담' 덕분"

靑 박수현 "먹는 치료제 조기 확보, '문 대통령 면담' 덕분"

뉴스핌 2022-01-15 15:10:27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의 화이자 회장 면담이 '먹는 치료제' 조기 도입의 밑바탕이 됐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15일 페이스북에 "우리나라가 (코로나19) 백신 확보는 늦은 편이지만 '먹는 치료제' 확보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나라 중 하나"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의 면담이 든든한 밑바탕이 됐다"고 썼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22일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에 화이자 회장과 면담했다"며 "그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백신 관련 지시뿐 아니라 치료제에 대한 지시를 한 두 번 한 것이 아니었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수현 국민 소통 수석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16 leehs@newspim.com

이어 "이런 성과를 이루는 데는 문 대통령과 화이자 회장의 이날 면담과 협의가 든든한 밑바탕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박 수석은 팍스로비드에 대해 "미국은 지난해 12년23일에, 이스라엘은 12월30일에 도입됐고 우리는 지난 13일에 도입됐다"며 "일본은 이달 중 화이자와 공급계약을 체결해 이르면 2월 중 사용을 목표로 하고 있고, 독일은 이달 중 첫 인도를 목표로 내부 승인 절차에 임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정상 외교는 당시 바로 눈에 보이는 성과가 없더라도 언젠가는 반드시 국익에 도움이 될 것이기에 하는 것"이라며 "당시 백신 확보 성과도 없이 무엇 때문에 면담을 하냐고 했던 비판들이 성찰해야 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우리는 세계 최고 수준의 실시간 시스템(DUR)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안전한 투약'이 가능하다"며 "먹는치료제의 조기 도입 성공과 세계 최고 수준의 실시간 시스템(DUR)이 오미크론 파고에 맞서는 최선의 대비책이 되기를 바란다"고 썼다.

parksj@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