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클' 오정세, 심상찮은 움직임…예상치 못한 단서 발견?

'엉클' 오정세, 심상찮은 움직임…예상치 못한 단서 발견?

엑스포츠뉴스 2022-01-15 13:26:30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엉클’ 오정세가 예리한 눈빛을 번뜩이며 주위를 살피는 ‘3색 눈빛 변화’ 현장이 공개됐다.

TV CHOSUN 토일미니시리즈 ‘엉클’은 오합지졸 가족의 성장기를 담아낸 다채로운 에피소드와 감각적이고 섬세한 연출, 배우들의 특급 호연이 한데 어우러지면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고 있다. 특히 5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폭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엉클’은 지난 9회분에서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8.8%로 ‘주간 전 채널 미니시리즈 1위’에 이름을 올리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왕준혁(오정세 분)과 왕준희(전혜진)가 신화자(송옥숙)의 계략에 빠져 끝내 민지후(이경훈)와 이별을 한 후 신화자의 뒤에서 함정을 설계했던 배후가 박혜령(박선영)이었다는 반전이 펼쳐지면서 안방극장에 소름을 안겼다. 그러나 집에 몰래 숨어든 민지후가 접근 금지로 그동안 만나지 못했던 왕준혁과 반가운 재회를 이루는 엔딩이 담기면서 감동과 함께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이와 관련 오정세가 예사롭지 않은 움직임으로 긴장감을 높이는 ‘3색 눈빛 변화’ 현장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왕준혁이 왕준희의 전 남편 민경수(윤희석)의 뒤를 쫓다가 멈춰 선 장면. 차를 멈추고 주위를 탐색하던 왕준혁은 놀란 표정으로 자신의 왼쪽 방향으로 시선을 두고, 이내 누군가와 통화하며 상황을 설명한다. 우왕좌왕하며 혼란스러움을 드러내던 것도 잠시, 위쪽 방향으로 시선이 꽂히며 예리한 눈빛을 번뜩인다. 민지후와 접근 금지 처분을 받게 되면서 최대 위기 상황에 놓인 왕준혁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왕준혁의 눈에 포착된 것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오정세는 능청스러운 코믹 면모부터 눈물샘을 자극하는 감정 열연까지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극의 중심을 단단하게 지탱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극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터. 이번 ‘3색 눈빛 변화’ 현장에서 역시 혼란스러운 상황 속 극중 왕준혁이 겪는 찰나의 감정 하나하나 눈빛에 담아내며 밀도 높은 연기를 완성,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장면을 탄생시켰다.

제작진은 “감정 하나하나를 다채롭게 그려내는 오정세의 열연과 집중력 덕분에 극의 중요한 의미가 될 장면이 긴장감 넘치게 담겼다”라며 “과연 왕준혁이 발견한 것은 무엇일지, 11회(오늘) 방송을 끝까지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엉클’ 11회는 15일오늘 오후 9시에 방송되며, VOD는 웨이브(wavve)에서 독점 공개된다.

사진=TV CHOSUN ‘엉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