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 1997년 이회창 데자뷔…아첨 측근 물리쳐야"

홍준표 "尹, 1997년 이회창 데자뷔…아첨 측근 물리쳐야"

더팩트 2022-01-15 13:21:00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선 후보를 향해 "1997년 이회창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후보의 데자뷔를 보는 느낌"이라며 대선 대응 플랜 마련을 촉구했다. 지난 8일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는 홍준표 의원의 모습. /이선화 기자

"김건희 녹취록, 저들의 정교한 대선 플랜"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선 후보를 향해 "1997년 이회창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후보의 데자뷔를 보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회창 후보 자녀 병역 의혹과 이인제 후보(당시 국민신당)와 단일화 난제가 결국 대선 패배로 이어졌듯이 윤 후보의 처가 비리와 안철수 후보(국민의당)와 단일화 난제가 1997년 대선 패배의 재판이 되는 것 이나냐 하는 어두운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지는 요즘"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건희 씨 7시간 녹취록 공개에 이어 2월 10일에는 탄핵 당시 좌파 연합에 가담했던 윤 후보도 나오는 '나의 촛불'이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도 상영된다고 한다"라며 "저들은 정교하게 대선 플랜을 가동하고 있는데 우리는 아무런 대책없이 좌충우돌하는 모습들이 참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경선 때 이런 상황이 올 거라고 수차례 경고해도 모두 귀를 막고 있더니, 정권교체 이 좋은 호기를 이렇게 허무하게 날릴 수는 없지 않겠느냐"라며 "윤 후보의 국가 경영 역량 강화, 처가 비리 엄단의지 발표와 단절, 안 후보와 단일화 적극 추진으로 난제를 풀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회창 후보 때도 이를 막은 것은 측근들의 발호였다"라며 "아첨하는 측근들을 물리치고 나 홀로 광야에 설 때 다시 일어 설 수 있다. 시간이 없다. 서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likehyo85@tf.co.kr

Copyright ⓒ 더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5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