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 마스크 쓰면 맨얼굴보다 잘생겨 보여…눈에 시선집중"

"파란 마스크 쓰면 맨얼굴보다 잘생겨 보여…눈에 시선집중"

스타패션 2022-01-15 12:50:00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마스크를 낀 얼굴이 맨얼굴보다 훨씬 매력적으로 인식된다는 연구결과가 영국에서 나왔다.

13일 가디언에 따르면 카디프대학 연구진은 남성과 여성 모두 마스크로 얼굴 아랫부분을 가린 모습이 더 매력적으로 인식된다고 밝혔다.

특히 파란색 일회용 수술 마스크를 쓴 남성의 얼굴이 가장 매력적으로 인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클 루이스 카디프대 심리학과 교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이전에 수행된 연구에서는 오히려 의료용 안면 마스크를 쓴 사람의 매력이 떨어져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었다. 질병과 관련돼 보인다는 이유에서다.

루이스 교수는 "마스크가 아주 흔해진 이후 인식이 어떻게 변했는지 시험해 보고 마스크의 종류가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고 싶었다"면서 연구의 취지를 설명했다.

초기 연구는 지난해 2월 실시됐다. 그는 여성 43명에게 Δ마스크를 쓰지 않은 남성의 얼굴 Δ일반 천 마스크를 착용한 남성의 얼굴 Δ파란색 의료용 마스크를 쓴 남성의 얼굴 Δ검은 책으로 코와 입을 가린 남성의 얼굴을 보여주고, 매력 점수를 1~10점 사이에서 평가하도록 했다.

연구에 참여한 여성들은 천 마스크를 쓴 사람이 마스크를 안 쓴 사람이나 책으로 얼굴을 가린 사람보다 훨씬 매력적이라고 봤다. 그리고 수술용 마스크를 쓴 경우는 평범한 일회용 마스크를 쓴 것보다 멋져 보인다고 평가했다.

루이스 교수는 "이제 우리는 파란 마스크를 쓴 의료 종사자들에게 익숙해졌고, 이제 파란 마스크를 보면 돌보는 직업이나 의료 종사자을 연상하게 된다"면서 "우리가 스스로를 취약하다고 느끼는 시기에 의료용 마스크를 쓴 사람을 보면 안심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를 계기로 마스크를 쓴 사람에 대한 인식이 변화했다는 얘기다. 이전에는 마스크를 쓴 사람을 보면 '병에 걸린 사람일 수 있으니 피해야 한다'는 인식이 있었지만 지금은 그런 인식을 가지기 힘들다.

루이스 교수는 마스크를 쓴 사람이 더 매력적으로 보인 또다른 이유와 관련해 "눈에 시선이 집중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다른 연구에서 왼쪽이나 오른쪽 얼굴을 가리는 것도 사람을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 한다는 결과를 도출한 바 있다. 이는 뇌가 상상하면서 나머지 부분을 과장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됐다.

루이스 교수는 남성들이 마스크를 쓴 여성을 관찰하는 두 번째 연구에서도 대체로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