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두 번째 부인과 가짜 결혼식? "면사포 못 씌워줘서…" (신과 한판)

조영남, 두 번째 부인과 가짜 결혼식? "면사포 못 씌워줘서…" (신과 한판)

엑스포츠뉴스 2022-01-15 10:50:00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방송인 광희가 조영남을 향해 “가짜 결혼식을 했다”고 깜짝 폭로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오는 16일 첫 방송되는 MBN ‘신과 한판’에는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이 첫 게스트로 출격,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비화를 털어놓는다. ‘대작 논란’ ‘2009년 조영남 사망’ ‘최고의 복수’ 등 그를 둘러싼 수많은 논란 속 감춰졌던 진실은 물론 ‘구설인생 50년’ 조영남의 인생사를 낱낱이 파헤치며 날 것 그대로의 파격적인 토크 현장을 그려낼 전망이다. 

그 가운데, 조영남의 환생을 두고 광데빌 광희가 “심지어 가짜 결혼식까지 했다”는 폭로로 주위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조영남은 “행위예술로 결혼식 퍼포먼스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헤어진 두 번째 부인이 오케이를 해줬다”면서 “면사포를 씌워주지 못한 미안함에, 면사포를 씌워주고 싶어서 하게 된 퍼포먼스였다”고 전했다. 또 “처음에는 퍼포먼스였다. 당시 미술에 대한 인식이 없었고,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취재진들의 오해로 결혼식으로 보도됐다. 그래서 결국 진짜 결혼식이 되어버렸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친척과 지인들이 하객으로 참석했고 축의금도 받았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둘만 아는 퍼포먼스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게 갈린 상황. 염구라대왕 김구라는 급기야 ‘이런 사람을 환생시켜야 되느냐’고 외쳐대 한층 극적인 분위기가 형성됐다. 과연 ‘다사다난의 아이콘’ 조영남은 환생이 가능할까? 

한편, ‘신과 한판’은 3MC 김구라·도경완·광희가 저 세상 궁금증을 콕 집어내는 진솔한 환생 ‘삶’풀이 토크 한판쇼로, 오는 16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사진= MBN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