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박원장' 대머리가 된 이서진, 첫 코믹 연기 어땠나 [첫방]

'내과 박원장' 대머리가 된 이서진, 첫 코믹 연기 어땠나 [첫방]

엑스포츠뉴스 2022-01-15 10:50:00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이서진이 인상적인 코믹 연기를 선보였다.

티빙 '내과 박원장'은 1도 슬기롭지 못한 초짜 개원의의 웃픈 현실을 그려낸 메디컬 코미디. 진정한 의사를 꿈꿨으나 오늘도 파리 날리는 진료실에서 의술과 상술 사이를 고민하는 박원장의 적자탈출 생존기를 유쾌하게 담은 드라마다.

지난 14일 공개된 1,2화에서는 오랜 고생 끝에 빚을 내고 내과 개원에 성공한 박원장(이서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원장은 개원 첫날부터 환자들이 가득할 거라고 기대했지만 파리만 날리는 현실에 좌절했다. 아내 사모림(라미란)은 가전, 가구를 사들이며 카드를 긁었고 간호사 차미영(차청화)는 신문, 정수기 등 각종 결제 대금을 요구하며 박원장의 스트레스를 더했다.

오랜 기다림 끝에 찾아온 손님들 역시 상상초월이었다. 자식들 이야기를 한참을 늘어놓다 발톱을 깎아달라는 할머니부터 물건을 팔겠다는 괴짜 상인, 1+1을 요구하며 동생들의 진료를 봐달라고 조르는 아이 엄마까지 박원장은 녹록지 않은 개원 현실에 좌절했다. 

이후 박원장은 선배 개원의 최형석(정형석), 지민지(김광규), 선우수지(신은정)를 찾아가 초보 개원의가 살아남는 방법에 대해 전수받았다. 항문외과 의사인 선우수지는 항문의 아픔을 공감하며 호들갑을 떠는 방법을 알려줬고, 산부인과 의사인 지민지는 여자 이름으로 개명까지 하며 매출을 올렸다는 팁을 공개해 박원장을 좌절케 했다. 

박원장은 성공한 개원의가 되기 위해서는 '장사꾼 마인드'가 필요하다는 현실에 의사로서 큰 고민에 빠졌고, 소아과를 병행하기로 마음 먹었다. 이 과정에서 과거 수련의 시절 환자들과의 에피소드가 등장, 박원장이 좋은 의사가 되기 위해 겪은 시행착오들이 공개돼 웃음 속 먹먹한 감동을 선사했다.

'내과 박원장'은 인터뷰 형식의 이야기 흐름이 재미를 떨어뜨린다는 평가도 있지만 대머리 분장도 불사한 주연 이서진의 파격적인 코믹 변신과 라미란, 차청화 등 주조연 배우들의 맛깔나는 코믹 연기가 빛을 발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독특한 캐릭터들로 중무장한 '내과 박원장'이 코믹 드라마의 새 장을 열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사진 = 티빙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