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네덜란드, 베이징올림픽에 외교 사절단 파견 않기로"

"덴마크·네덜란드, 베이징올림픽에 외교 사절단 파견 않기로"

연합뉴스 2022-01-15 04:26:51

덴마크 정부는 '중국 내 인권 상황', 네덜란드는 '코로나19 조치'가 이유

예페 코포드 덴마크 외교부 장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예페 코포드 덴마크 외교부 장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덴마크 정부가 14일(현지시간) 중국의 인권 문제를 이유로 내달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공식 외교 사절단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예페 코포드 덴마크 외무부 장관은 이날 "우리 덴마크가 중국 내 인권 상황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는 것은 비밀이 아니다"라면서 "정부는 중국에서 열리는 동계 올림픽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결정은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이번주 프랑스 브레스트에서 열린 회의에서 공통된 입장에 합의하지 못한 이후 나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브레스트에서는 13∼14일 EU 회원국 외무부 장관 비공식 회의가 열렸다.

미국 정부는 앞서 중국의 인권탄압을 이유로 베이징올림픽에 보이콧을 천명했고 동맹인 영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일본 등이 동참을 선언했다.

외교적 보이콧이란 올림픽에 선수단을 보내되 정부나 정치권 고위급 인사로 꾸려진 사절단은 파견하지 않아 주최국에 정치적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식이다.

EU 회원국들은 그동안 미국이 주도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 여부에 대해 논의하고 이 문제에 대한 EU 차원의 공동 접근법을 모색해왔다. 앞서 프랑스 등 몇몇 EU 회원국은 외교적 보이콧에 회의적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러한 가운데 네덜란드 정부도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한조치를 이유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공식 외교 사절단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네덜란드 외무부 대변인은 이 매체에 중국에서는 인권 상황에 대한 네덜란드의 큰 우려가 의미 있는 방식으로 논의될 수 있는데 중국에서 시행 중인 코로나19 조치 때문에 주최국과의 상호 접촉 기회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kje@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