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빈 필하모닉 신년 음악회’ 앨범 발매

‘2022 빈 필하모닉 신년 음악회’ 앨범 발매

뉴스컬처 2022-01-14 13:51:49

2022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사진=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2022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사진=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2022 빈 필하모닉 신년 음악회’ 앨범이 발매됐다.

'빈 필하모닉 신년 음악회(New Year's Concert of Vienna Philharmonic Orchestra)'는 오스트리아 빈의 공연장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지상 최대의 클래식 공연이다. 1941년 초연 후 지금까지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유서 깊은 신년 행사이다. 빈 필하모닉은 신년 음악회를 통해 전세계에 희망과 우정, 평화를 전파하는데 그 목적을 둔다. 음악회는 90여 개 국가에서 TV 및 라디오를 통해 중계되며, 매년 5천만 명 가까운 시청자를 기록한다.

2022 신년 음악회는 세계적인 지휘자 다니엘 바렌보임(Daniel Barenboim)의 손 끝으로 완성되었다. 바렌보임은 파리 관현악단 수석 지휘자, 시카고 심포니 오케스트라 음악감독, 베를립 국립 오페라단 등 등 세계 유수의 악단을 이끌었던 지휘자이다. 바렌보임은 1965년 빈 필하모닉에 피아니스트로 데뷔한 후, 현재까지 그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공연은 신년 음악회 지휘자로서 세 번째 무대이기도 하다.

이번 음악회는 1965년 바렌보임이 빈 필하모닉에 피아니스트로 데뷔 후 57년 만의 의미 있는 무대이자, 신년 음악회 지휘자로서 세 번째 무대이기도 하다.

2022 빈 신년음악회 앨범 커버. 사진=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2022 빈 신년음악회 앨범 커버. 사진=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다니엘 바렌보임은 사회 운동가로도 유명하다. 음악으로 세계 평화에 일조할 것을 천명하며, 각국의 내전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바렌보임의 대표적 행보 중 하나로, 중동 갈등 해소를 위해 아랍과 이스라엘 청소년들이 어우러진 관현악단 '웨스턴-이스턴 디반 오케스트라(West-Eastern Divan Orchestra)'를 설립한 것이 있다. 이와 같이 바렌보임은 전세계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신년 음악회에 가장 적합한 지휘자 중 한 명이라 할 수 있다.

주목할 점으로, 2022 신년 음악회에는 '요제프 스트라우스 불사조 행진곡' 등 6개의 초연곡이 연주되었다. 더불어 2023년 신년 음악회 지휘자로는 카라얀의 뒤를 이어 오스트리아를 빛내고 있는 지휘자 프란츠 벨저 뫼스트(Franz Welser-Möst)가 선정되어 다시금 기대를 높였다.

앨범은 오는 14일 금요일 2CD로 발매되며 2월에는 DVD와 블루레이, LP로도 만나볼 수 있다.

Copyright ⓒ 뉴스컬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