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의 안철수 선긋기는 단일화 대비한 작전"

홍준표 "이준석의 안철수 선긋기는 단일화 대비한 작전"

머니S 2022-01-14 08:15:3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대표가 연일 단일화에 선을 긋는 것에 대해 모든 것이 이 대표의 전략이라고 풀이했다.

홍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이 만든 소통채널 '청년의 꿈' 문답코너에서 "당 대표와 후보는 정녕 같은배를 탄게 맞나"라는 지적에 모든 것이 이 대표의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질문자는 "대선에서 이기려면 야권 후보 단일화가 중요하다"며 "안철수가 일축한 것은 이해가 되는데 이 대표가 '안철수 불가론'을 외치는 건 이해하기 힘들다. 선거를 망치려는 것인가"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이에 홍 의원은 '그렇지 않다'며 이 대표를 옹호했다.

홍 의원은 "단일화 불가도 단일화에 대비한 작전"이라며 이를 이 대표의 전략으로 풀이했다. 일각에선 지금부터 '단일화 하자'고 손을 내밀면 안 후보의 몸값만 높여줄 뿐 아니라 '윤석열 후보가 초조한 것 아니냐'라는 신호로 읽힐 수도 있다고 풀이한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를 통해 "단일화는 안철수 후보가 하고 싶을 것"이라며 "완주했을 때 본인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애초 저희도 단일화에 대해 진지한 고민 안 하고 있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대구 지역에서 '대구시장 출마설'과 함께 '혼자 다 해먹냐'라는 반대 여론도 있다는 말에 홍 의원은 "대구시장이 해 먹는 자리냐"며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동안 홍 의원은 "정치인생 마지막 목표가 대통령이다"며 국회의원, 광역단체장, 당대표, 대선후보 등 해볼 수 있는 자리는 거의 다 해봤기에 다른 곳에 눈 돌리지 않겠다는 뜻을 밝혀 온 바 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