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윤석열 '본부장' 의혹 수사, 조국 때처럼 하면 다 아작날 것"

강기정 "윤석열 '본부장' 의혹 수사, 조국 때처럼 하면 다 아작날 것"

머니S 2021-12-09 08:49:29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조국사태’에 대해 사과한 것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본부장’(본인·부인·장모)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강 전 수석은 지난 8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최근 조 전 장관에 대한 이재명 후보의 사과는 ‘윤석열 후보 수사를 조국 때처럼 했으면 윤 후보의 4촌·8촌 모두 다 아작났다’ 그런 이야기를 깔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전 수석은 “장모 땅이 허위(땅값 부풀리기)인 것이 드러났고 주가조작 도이치모터스 사건은 계속 수사 중이다”며 “윤대진 검사장과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건도 있다”고 말했다.

윤우진 전 세무서장 구속건에 대해 강 전 수석은 “윤대진의 가장 친한 절친이 윤석열 후보인데 당시 뭐가 있었지 않겠느냐 하는 것이 국민들의 의혹”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세무조사 무마를 대가로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지난 7일 구속됐다. 윤우진 전 서장은 윤석열 후보가 검찰에 있을 당시 측근으로 분류됐던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검사장)의 친형이다. 이에 여권에서는 윤석열 후보가 관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