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세 각설이母 "최고 월수익? 빚 6~7000만원 갚았다"

68세 각설이母 "최고 월수익? 빚 6~7000만원 갚았다"

머니S 2021-12-07 08:35:08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각설이 모자가 공연으로 빚 7000만원을 갚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6일 저녁 8시30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에서는 각설이로 활동중인 모자가 보살들을 찾아왔다.

이날 대구에서 68세 유재월씨와 45세 이재선씨가 찾아왔다. 이재선씨는 “어머니랑 함께 각설이를 하고 있다”고 전헀다. 어머니는 “각설이로서는 아들이 각설이 스승이고 제가 제자다. 상황이 좋지 않아 지금은 쉬고 있는데 상황이 나아지면 또 해야할지 말아야할지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서장훈은 “어떤 계기로 각설이가 됐냐”고 물었다. 재선씨는 “원래 수영강사를 하다가 스포츠센터 골프장에 근무를 했다. 골프장 근무 당시 결혼을 했는데 결혼 하고 나니 진짜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싶어졌다. 우연히 각설이 공연단을 목격하고 관객과 교감하는 일이 행복해 보여 사표 내고 공연장 따라다니다가 데뷔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코로나 19가 터지기 전에 월수익은 어느정도였냐”고 질문했다. 이수근은 “어머니가 솔로활동해서 6000~7000만원 되는 빚을 갚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엿가위, 장구, 북, 웨이브, 노래까지 다양한 포지션을 맡고 있다고. 그는 “멘트는 아들이 한 수 위”라고 말했다.

보살들은 “어머니는 가위 잡을때 정말 행복해보인다. 어머니 같은 성격은 오히려 집에 있으면 더 힘드실 것.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활동하시면 활력이 되고 좋을 것 같다. 나이가 있다고 해서 그만둘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