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영국대사에 “정보공유·북핵 협조 필요”

윤석열, 영국대사에 “정보공유·북핵 협조 필요”

데일리안 2021-12-03 00:30:00

尹, 주한·주북 영국대사 동시접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맨 왼쪽)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가운데)와 콜린 크룩스 주북영국대사와 대화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맨 왼쪽)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가운데)와 콜린 크룩스 주북영국대사와 대화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일 주한·주북 영국대사와 만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윤 후보는 미국·중국·일본에 이어 네 번째로 대사급 외교관을 접견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콜린 제임스 크룩스 주북 영국대사를 동시 접견했다.


크룩스 대사는 2018년부터 북한 주재 영국대사를 맡고 있지만, 영국이 지난해 5월 코로나19 우려로 평양대사관을 임시 폐쇄하면서 영국에 체류 중이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영국은 오커스(AUKUS, 미국·영국·호주 안보동맹)와 파이브 아이즈(Five Eyes, 영미권 정보동맹)의 주요 참여국가”라며 “정보자산을 공유하고 북핵 문제를 풀어나가는 데 협조가 많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스미스 대사는 “올해는 영국과 대한민국 관계에서 아주 중요하고 특별한 해였다”며 “G7,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등 많은 분야에서 영·한 협력을 했으며 해마다 이 관계가 더 깊어지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크룩스 대사에게는 “사모님도 한국 분이라고 (들었다). 김치도 잘 드시나”라고 말하며 화기애애하게 분위기를 이끌어 갔다.


스미스 대사가 “저는 아쉽게도 한국인 아내가 없어서 한국어가 제일 어렵다”고 하자, 윤 후보는 “영어를 쓰시는 분들은 동양 말이 연결이 안 되어서 굉장히 어려우실 것이다. 한국 사람이지만 저도 우리 말이 어렵다. 정확한 문법, 표준어에 맞게 쓰는 게 쉽지 않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날 회동에는 영국에서 유학한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 출신 박진 의원,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출신 태영호 의원, 외교부 1차관 출신 조태용 의원 등이 배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