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겨냥한 이준석 "당 대표는 대통령 후보 부하가 아니다"

윤석열 겨냥한 이준석 "당 대표는 대통령 후보 부하가 아니다"

아이뉴스24 2021-12-02 21:37:37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대표는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윤석열 후보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공식 일정을 무기한 전면 취소하고 3일째 잠적 중인 이 대표는 2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이처럼 말했다.

당무를 거부하고 전국 순회일정을 돌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을 참배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러한 발언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과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한 말을 빗댄 표현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당 대표직이나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돌아오다 이전에 제가 수행하고 있는 당대표직 등 맡은 일을 성실하게 수행하고 있다. 맡은 일에 대해서는 말끔하게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제 들어올 것이냐'는 질문에는 "저는 제 향후 일정을 전부 취소, 보류해 놓은 상황이기 때문에 날짜를 특정해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 적절하게 시간이 되면 돌아갈 기회가 올 것"이라고 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2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