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 돌리고 작심저격한 윤석열-이준석…파행 치닫는 野선대위

등 돌리고 작심저격한 윤석열-이준석…파행 치닫는 野선대위

연합뉴스 2021-12-02 17:59:58

尹 "리프레시하시라" 李 "홍보 외엔 관심 없다"…극적 타협 '감감'

윤석열 이준석 갈등 (PG) 윤석열 이준석 갈등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2일 서로 참아왔던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윤 후보측의 '이준석 패싱' 논란에서 촉발된 초유의 당 대표 공백 사태로, 국민의힘 선대위는 공식 출범식(6일)을 앞두고 기약 없이 표류하는 모양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에서 열린 스타트업 정책간담회 후 '이 대표 복귀를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일 것인가'라는 기자 질문에 "무리하게 (복귀를) 압박하듯이 할 생각은 사실 없었다"고 답했다.

모든 공개 일정을 취소하고 이 대표부터 만나 복귀를 설득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윤 후보는 지난 사흘간 부산, 순천, 여수를 거쳐 제주를 방문 중인 이 대표를 향해 "본인도 어느 정도 리프레시(재충전)를 했으면…"이라고도 했다.

이 대표가 '패싱'에 항의해 사실상 당무를 거부하고 여의도를 떠나버린 것을 '한가한 재충전'으로 규정함으로써 기싸움에서 밀리지 않으려는 의도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윤 후보는 2박 3일의 충청 방문 일정을 예정대로 마친 데 이어 이날도 새벽부터 종일 강행군하며 '마이웨이'를 이어갔다.

반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것이 당무 거부냐 얘기하시는데, 우리 후보가 선출된 이후에 저는 당무를 한 적이 없다"고 작심 발언했다.

이어 "후보의 의중에 따라 사무총장 등이 교체된 이후 제 기억에 딱 한 건 이외에 보고를 받아본 적이 없는 것 같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잠행에 나선 배경에 대해선 "뭘 요구하기 위해 이렇게 하고 있다고 보는 것은 굉장히 심각한 모욕적 인식"이라며 "윤 후보가 어떤 걸 저와 상의한 적도 없기 때문에 저희 간의 이견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오는 6일로 예정된 선대위 발족식에도 불참하겠다고 못 박았다. 당장 상경할 계획이 없다는 의미로도 해석됐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공동으로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데 대해 우회적으로 불만을 표출하며, "제 영역(홍보) 외에는 다른 큰 관심사가 없는 상황"이라며 앞으로의 '비협조'도 예고했다.

hanjh@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