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수칙 안지켜서"…민주, "노동자에 책임 전가 망언" 맹공

윤석열 "수칙 안지켜서"…민주, "노동자에 책임 전가 망언" 맹공

연합뉴스 2021-12-02 17:15:37

尹, 안양 사망사고 현장 찾아 "간단한 실수가 비참한 사고 초래"

與 "노동가치 못 느껴본 검사의 민낯" "그릇된 노동관과 망언"

안양 사고 현장 둘러보는 윤석열 대선후보 안양 사고 현장 둘러보는 윤석열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일 근로자 3명이 사고로 사망한 경기 안양시의 한 도로포장 공사장을 긴급 방문, 둘러보고 있다. 2021.12.2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이은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사망사고 발생 도로 공사 현장에서 한 발언을 겨냥, "그릇된 노동관", "망언"이라며 공세를 폈다.

윤 후보는 이날 노동자 3명이 경기 안양시에서 도로포장 공사를 하던 중 중장비 기계인 롤러에 깔려 사망한 현장을 방문, "간단한 시동장치를 딱 끄고 내리기만 했어도…"라며 "간단한 실수 하나가 엄청난 비참한 사고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또한 "본인이 다친 거고, 기본 수칙을 안 지켜서 비참한 끔찍한 일이 일어났다"고 언급했다.

이에 민주당 신현영 선대위 대변인은 "굳이 찾아온 사고 현장에서 산업재해의 원인을 오롯이 노동자에게 전가했다"며 "윤 후보의 발언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죽기 위해 출근하는 사람은 없다"며 "윤 후보의 그릇된 노동관과 망언을 강하게 규탄한다"고 말했다.

전용기 선대위 대변인도 페이스북에서 "사고 책임을 기업이 아닌 롤러차 운전 근로자에게 돌렸고, 산업 현장에서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는 구조적 원인이나 제도적 보완책은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이번 발언도 윤 후보의 '상식'이 '국민적 상식 이하'라는 것만 증명했다"며 "한 번도 노동의 가치를 몸소 느껴보지 못한 검사의 민낯은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든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되려는 욕심 이전에 자신의 상식을 교정하고 최소한의 노동기본권에 대한 시각부터 확립하라"고 촉구했다.

gogogo@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2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