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측근 모욕적 발언이 상황 악화”(종합)

이준석 “윤석열 측근 모욕적 발언이 상황 악화”(종합)

뉴스웨이 2021-12-02 17:02:42

thumbanil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제주시 봉개동 4·3 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의 갈등으로 잠행을 이어가던 이준석 대표가 “(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가 퍼뜨리는 모욕적인 말들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일 제주 4·3 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와 이견이 없다”면서 “어떤 협의도 거치지 않기 때문”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대표가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비공식 행보를 이어가는 것은 3일째다. 지난달 30일 부산 방문에 이어 전날에는 전남 순천을 찾았다.

그는 “당 대표 사퇴설이라든지, 특히 후보가 배석한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으려고 한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인사에 대해 (윤 후보는) 누군지 알고 있을 것”이라며 “알고 있다면 인사 조치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후보에게 어떤 것을 요구한 적도 없고, 윤 후보가 어떤 것을 상의해 온 적도 없기 때문에 저희 간 이견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제가 뭘 요구하기 위해서 이렇게 하고 있다고 보는 것도 굉장히 심각한 모욕적인 인식”이라고 말했다. 당무를 보이콧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윤 후보 선출 이후 저는 당무를 한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지방 행보에 대해선 “선거철이 되면 여러 구상을 하게 된다”며 “지금까지 국민의힘이 새 당 대표 선출 이후 새롭게 시도했던 것들을 다시 점검해보고자 부산에서 저희 당 원로인 정의화 전 의장님을 찾아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순천과 여수 제주 등 과거사 문제에 있어 저희가 전향적으로 움직인 부분들에 의지를 확인하고, 유족 분들께 저희 생각을 재확인 시키려는 생각”이라며 “그 것 외에도 전반적으로 선거에서의 제 역할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기 때문에 계획대로 행동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선대위 직책과 관련해선 내려놓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직책을 내려놓을 생각이 전혀 없다”며 “다만 윤 후보가 저한테 물어본 것이 없기 때문에 제가 의견을 제시하거나 아무것도 판단 할 사안이 없다”고 말했다.

또 “저는 상임선대위원장”이라며 “선대위 운영에 대해서는 제 영역 외에는 다른 큰 관심사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여부에 대해선 “제가 대표해서 이야기할 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말씀 안 드리겠다”고 선을 그었다.

오는 6일 선대위 발족식에 참여할 지에 대해서도 불투명하다. 그는 “발족은 (지난) 월요일에 했다”며 다음주 행사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조현정 기자 jhj@

Copyright ⓒ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