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김에 춤도 잠깐"…김현욱 아나운서, 런웨이 선 노제에게 무례한 진행→누리꾼 '눈살'

"오신김에 춤도 잠깐"…김현욱 아나운서, 런웨이 선 노제에게 무례한 진행→누리꾼 '눈살'

톱스타뉴스 2021-12-02 13:23:40

아나운서 김현욱이 모델로 런웨이에 선 노제에게 워킹과 춤을 요구하며 무례한 진행을 이어가자 누리꾼들이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1일 진행된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에서는 댄서 노제가 모델로 런웨이에서 워킹을 선보였다.

이날 진행을 맡은 김현욱은 이후 노제와 인터뷰를 진행했고, 그는 노제에게 "오늘 첫 주자로 나왔는데 아무도 몰랐다"며 노제가 모자를 쓰고 고개를 숙인 모습을 이야기했다.
  
'2021 대한민국패션대상' 온라인 생중계 캡처
'2021 대한민국패션대상' 온라인 생중계 캡처
노제는 소감을 말하며 "너무 떨렸다"며 "너무 다른 부류의 쇼다 보니 긴장했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어 김현욱은 "워킹 연습을 했냐"고 질문했고, 노제는 "안 했다. 오히려 연습하며 인위적일 것 같아서 제가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게 나을 것 같았다"고 대답했다.

이에 김현욱은 "아까 어떻게 걸었냐"며 노제의 워킹을 못 봤다고 언급하며 워킹을 다시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노제는 갑작스러운 요구에 당황했으나 워킹을 선보였고, 김현욱은 이를 본 뒤 "걷는 게 모델하고는 좀 다르다. 제가 걷는 것과 비슷하다"며 핀잔을 줬다.

뿐만 아니라 김현욱은 "오신 김에 춤도 잠깐 보여주실 수 있냐"며 "그게 전공이니까 축하하는 의미에서"라고 덧붙이며 런웨이에서 뜬금없는 댄스를 요청했다. 또 김현욱은 생중계되고 있다며 노제에게 부담을 전가한 뒤 음악을 틀어달라고 했다.

노제는 손부채질을 하며 당황스러워했지만 결국 음악이 나오자 노제는 즉석에서 춤을 보여줬고, 이런 상황에 생중계 당시는 물론, 이후 올라온 영상 댓글을 통해 시청자들은 김현욱의 무례한 진행에 대해 비판했다.

한 누리꾼은 "진짜 하나도 안 웃기고, 그냥 기분 나쁜 무례한 언행인데 웃으면서 다해주는 노제가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고, 다수 누리꾼 또한 "진행이 하나하나 다 무리수라서 어디부터 지적해야 할지 모르겠다", "패션대상 무대에서 갑자기 춤 보여달라는 거는 뭔지", "생중계 보는데 내가 다 무시당하는 기분이 든다"며 쓴소리를 내뱉었다.

김현욱의 진행은 분위기를 풀어보려는 의도였을지 몰라도, 결론적으로는 보는 사람들이 민망할 정도의 무리수 진행이 되고야 말았다.
김채연 reporter@topstarnews.co.kr

Copyright ⓒ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5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