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윤석열 ‘본인·부인·장모’ 비리 의혹 집중 공세

민주, 윤석열 ‘본인·부인·장모’ 비리 의혹 집중 공세

세계일보 2021-12-01 18:16:57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 충남북부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업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기 전 양해를 구하며 마스크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둘러싼 ‘본·부·장’(본인·부인·장모) 비리 의혹에 공세를 집중했다.

민주당 현안대응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윤 후보 장모 최은순씨가 직업을 농부로 위장해 농지를 불법 취득한 의혹을 제기했다. TF가 공개한 서류는 최씨가 2006년 취득한 경기 양평군 공흥리 일대 농지 다섯 필지(2965㎡, 약 900평)에 대한 ‘농지취득자격증명신청서’에 첨부된 ‘농업경영계획서’다.

해당 계획서에 따르면 최씨는 직업란에 ‘농업’, 영농경력은 ‘1년’, 향후 영농 여부에 대해선 ‘예’라고 기재했다. 경작을 위한 노동력 확보 방안은 오로지 ‘자기 노동력’만을 활용할 계획으로 돼 있다. 농업기계 및 장비보유 계획에 대해선 8마력 경운기 1대와 삽·괭이 각 1개를 마련할 것이라고 돼 있다. 여당은 최씨가 땅 투기를 위해 농지법을 어겼다고 의심한다.

윤 후보가 검사 시절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아 대장동 사건의 단초를 마련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민주당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 클럽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김병욱 위원장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버젓이 공영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사업지에서 민간개발을 하겠다는 민간 사업자에게 1000억원이 넘는 대출이 정상 대출이라고 판단했는지 국민 앞에서 직접 밝혀달라”고 윤 후보를 압박했다. 여권은 2009년 부산저축은행에서 불법 대출된 1000억원이 대장동으로 흘러갔다고 보고 있다. 윤 후보는 2011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서 이 사건의 주임검사였으나 불법대출을 알선한 것으로 알려진 조우형씨를 불기소 처분해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의심을 받는다.

전날엔 이 후보가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청년 스타트업 창업가들과 만나 “콘텐츠는 매우 (성공) 가능성이 높은데 자본시장이 주가조작이나 하고, 누가 무서워서 (투자) 하겠나”라고 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을 받는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됐다.

Copyright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