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선대위 내홍 심화… ‘윤석열 리더십’ 시험대

野 선대위 내홍 심화… ‘윤석열 리더십’ 시험대

세계일보 2021-12-01 18:00:37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 인재 영입 및 운영과 관련해 윤석열 대선 후보측과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1일 국회 국민의힘 사무실 복도에 붙여진 이 대표와 윤 후보의 포스터가 보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대선을 석 달 앞두고 제1야당 대표가 대선 후보와 갈등 끝에 당무를 거부하고 잠적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며 국민의힘이 자중지란에 빠져들고 있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달 30일에 이어 이틀째 ‘무력시위’ 중인 이준석 대표에게 복귀 명분을 주면서도 주도권을 지켜야 하는 딜레마에 처했다. 윤 후보는 이 대표를 직접 찾아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이 대표 측도 “서울 상경 계획이 없다”고 밝히면서 극단적으로 분출된 양측 갈등이 한동안 지속될 전망이다.

윤 후보는 1일 천안 독립기념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오늘이라도 직접 이 대표를 만나러 갈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오늘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올라가면 저녁이다. (이 대표가) 부산에서 바로 당무로 복귀할지, 하루 이틀 더 걸릴지는 모르겠다”며 “같이 선대위도 해야 하고, 최고위도 해야 하기 때문에 회의 전후로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는 얼마든지 많이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당으로부터 얘기를 듣기로는 이 대표가 당무를 거부하는 상태도 아니고 부산에 리프레시하러 간 거 같다”고도 했다. 윤 후보 측은 당 대표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하며 이 대표의 복귀를 압박하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이날 같은 당 장제원 의원 지역구인 부산 사상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기습 방문했다. 장 의원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영입 등을 둘러싸고 최근 이 대표와 공개적으로 날을 세웠다. 이 대표의 깜짝 방문이 장 의원을 저격하면서 윤 후보 결단을 촉구하는 행보란 분석이 나왔다. 윤 후보를 둘러싼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으로 거론된 장 의원은 백의종군을 선언하며 후보 곁을 떠났지만 후보 최측근으로 계속 활동하는 것으로 이 대표는 보고 있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일 오전 장제원 의원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방문하고 있다. 이준석 대표 측 제공

이 대표가 후보 일정을 사전에 공지받지 못하고 선대위 인선에 대표 의중이 반영되지 않는 등 ‘당 대표 패싱설’이 불거진 데는 윤 후보를 둘러싼 측근의 영향이 크다는 분석도 있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카드 불발’과 ‘문고리 3인방’ 논란에 이어 당 대표와 갈등이 표면화하면서 리더십이 시험대에 올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갈등이 길어질수록 결국 후보가 치명상을 입게 된다”며 “이 대표 복귀 명분을 만들어주면서도 본인 스타일을 이어가는 묘수를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