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코로나 방역 집중해야…文 종전선언 역량 분산 말라"

윤석열 "코로나 방역 집중해야…文 종전선언 역량 분산 말라"

이데일리 2021-12-01 17:47:10

[이데일리 이지은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일 “정부는 차기 대선이나 종전 선언 등 엉뚱한 곳에 역량을 분산하지 말아야 한다”며 “지금은 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일 “정부는 차기 대선이나 종전 선언 등 엉뚱한 곳에 역량을 분산하지 말아야 한다”며 “지금은 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사진=이데일리DB)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위드 코로나 후퇴는 없다’고 한 지 불과 이틀 만에 신규 확진자가 5000명을 넘었고, 중환자 숫자도 사상 처음 700명대를 넘어섰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그동안 의학계에서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가 제대로 된 통계, 올바른 기준이나 계획 없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한다고 비판해왔으나 정부는 전혀 변화하려 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준비도 제대로 안 된 상태에서 위드 코로나로 성급하게 전환했고, 확진자가 3000명을 넘어설 때도 확산방지 대책과 중증병상 확보 등에 힘써야 한다는 의학계의 조언이 있었지만 무시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부는 아니라고 하지만 확진자와 중증자들이 적절한 조치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이 의료 붕괴가 아니고 무엇이겠나”라며 “국민은 치료시설 부족으로 ‘자택치료’를 강요받고 있고, 중증자들은 병상을 찾지 못해 대기하다가 죽어가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대한 경각심이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고 이에 긴급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방역학, 의학, 통계에 근거한 방역 수칙과 관리 제도를 구축하여 시행하는 근거 중심의 방역체계 개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신 부작용과 코로나 후유증에 대해 명백한 다른 원인이 아닌 경우 무조건 보상하고, 치료비를 지원해야 한다”며 “정부를 믿고 따라오라고 했으면 그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도 정부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