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병상 가동률 70% 도달…"의료진도 이제 한계"

전북 병상 가동률 70% 도달…"의료진도 이제 한계"

연합뉴스 2021-12-01 10:41:01

중환자실은 지금 중환자실은 지금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상 가동률이 70%에 도달했다.

단계적 일상 회복 이후 확진자가 가파르게 늘면서 병상이 빠른 속도로 채워지고 있다.

1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내 723개 병상 중 504개(70%)는 코로나19 환자 치료 목적으로 쓰이고 있다.

이 가운데 도내 대형병원에 있는 준중증 환자 전담 병상은 8개 중 7개가 이미 채워졌다.

경증·무증상 환자를 돌보는 생활치료센터 또한 332개 병상 중 225개(77%)가 사용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당초 보건당국은 병상 가동률이 70%를 넘어서면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19로 피로도가 높은 의료진 업무에 심각한 과부하가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전북지역은 지난달 중순까지 병상 가동률이 50%대에 머물렀으나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면서 수치가 급상승했다.

병상 가동률이 90%를 넘어선 서울이나 충청권보다 상황이 나은 편이지만, 이 추세면 머지않아 병상 부족 사태가 현실화할 것으로 우려된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병상 추가 확보와 재택 치료 확대 등을 통해 이를 극복해나갈 방침이다.

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의료진도 이제 한계에 다다랐다"며 병상 가동률을 낮추기 위해 방역수칙을 더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jaya@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