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헬, “경기장 조명 때문에 당황한 것 같아”...조르지뉴 ‘치명적 실수’ 변호

투헬, “경기장 조명 때문에 당황한 것 같아”...조르지뉴 ‘치명적 실수’ 변호

인터풋볼 2021-11-29 21:29:05

[인터풋볼] 이규학 기자= 첼시의 토마스 투헬 감독이 조르지뉴의 치명적인 실수를 변호했다.

첼시는 29일 오전 1(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첼시는 승점 30(931)으로 1위를 유지했다.

이날 첼시에겐 아쉬운 결과였다. 첼시는 전반전부터 경기장을 지배하며 맨유를 압박했다. 하지만 계속해서 찾아오는 기회가 무산되면서 득점에는 실패했다.

게다가 첼시는 후반 초반 치명적인 실책을 범하고 말았다. 후반 5분 맨유가 수비하던 도중 공을 멀리 걷어냈고, 최후방에 있던 조르지뉴가 공을 놓치고 말았다. 그대로 맨유의 제이든 산초가 공을 낚아챈 뒤, 단독 드리블을 시도한 후, 침착하게 선제골에 성공했다.

이후 조르지뉴는 후반 24분 페널티킥 찬스에서 직접 키커로 나서 동점골을 터트렸지만, 조르지뉴의 실책을 만회하기엔 어려웠다. 결국 첼시는 맨유와 무승부로 승점 1점씩 나눠 가졌다.

이는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던 첼시에 치명적이다. 리그 13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승점 29)와 리버풀(승점 28) 모두 승리를 챙기며, 턱 밑까지 쫒아온 상황이다.

하지만 투헬 감독은 조르지뉴의 실수를 변호했다. 축구 글로벌 매체 골닷컴에 따르면 투헬은 조르지뉴는 상황을 잘못 판단했고, 경기장 조명 때문에 심하게 당황한 것 같다. 그런 일이 종종 일어난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 중에 다른 영향을 받지 않고 페널티킥을 시도하는 용기를 갖기 위해선 많은 용기와 개성이 필요하다. 나는 그가 페널티킥을 성공해 매우 기쁘다라고 조르지뉴를 감쌌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