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박’ 혜진-지현 35점·19리바운드 합작 우리은행 5연승으로 단독 2위

‘쌍박’ 혜진-지현 35점·19리바운드 합작 우리은행 5연승으로 단독 2위

스포츠동아 2021-11-29 21:14:00

우린은행 박혜진. 사진제공ㅣWKBL

아산 우리은행이 5연승으로 상승세를 이어가며 단독 2위로 점프했다.

우리은행은 29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3라운드 용인 삼성생명과 홈경기에서 3쿼터부터 박혜진(15점·9리바운드), 박지현(20점·10리바운드) 등 주전들이 살아나며 56-47로 이겼다. 5연승의 우리은행은 8승3패로 경기가 없는 인천 신한은행(7승3패)을 3위로 밀어내며 단독 2위로 올라섰다. 4위를 지킨 삼성생명(5승6패)은 3위 신한은행과 격차가 2.5경기로 늘었다.

경기 전 두 팀의 감독은 최근 팀 상황에 대해 설명하며 상반된 반응을 드러냈다.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서서히 접점이 맞아가는 느낌이다. 박지현, 박혜진이 더 살아나야 하지만 팀 경기력은 많이 올라왔다”고 얘기했다.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은 “우리의 농구가 중요하다 배혜윤, 김단비, 윤예빈을 제외하면 경기 경험이 많지 않은 선수들이라 경기력 기복이 있다. 당분간은 감수해야 한다. 계속 기회를 주면서 끌어올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 박지현. 사진제공ㅣWKBL


그러나 경기 시작 후 팀의 리듬은 삼성생명이 더 좋았다. 김단비(9점·6리바운드)와 배혜윤(18점·7리바운드)의 공격이 호조를 보여 19-11로 기선을 잡았다. 우리은행은 슛 적중률이 떨어지며 공격이 원활하지 못했다. 2쿼터까지도 흐름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우리은행이 맹추격했지만 삼성생명은 2쿼터까지 30-26으로 리드를 빼앗기진 않았다. 우리은행은 2쿼터까지 8개의 공격리바운드를 해내는 등 득점 기회를 더 많이 가져갔지만 역전까진 이뤄내지 못했다.

하프타임을 통해 전열을 정비한 우리은행은 3쿼터 들어 확실히 강해졌다. 3쿼터 시작 직후 김소니아(9점·6리바운드)가 발목 부상으로 벤치로 물러났지만 김정은(5점·6리바운드)의 3점 플레이와 박혜진의 3점슛으로 34-30으로 전세를 확실히 뒤집었다. 이후 우리은행은 3쿼터 종료 2분여 전까지 삼성생명을 무득점으로 묶으면서 40-30까지 달아났다.

삼성생명은 상대 강하게 나오지 임 감독이 우려한 경험 부족이 드러났다. 공격에서 찬스를 만드는데 어려움을 겪자 선수들이 서둘렀고, 슛의 정확도가 많이 흔들렸다. 삼성생명은 3쿼터에 16개의 슛을 던져 단 2개만 성공시켰다.

46-35, 11점차로 앞선 채 맞이한 4쿼터에서도 우리은행은 페이스를 늦추지 않고 상대를 압박하며 큰 위기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아산 |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