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영과 함께’ 윤서령 “저는 첫 월급으로 부모님께 용돈을 드렸다”

‘김혜영과 함께’ 윤서령 “저는 첫 월급으로 부모님께 용돈을 드렸다”

스포츠경향 2021-11-29 20:53:00

‘트롯 비타민’ 윤서령이 옥구슬 굴러 가는 듯한 음색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윤서령은 29일 방송된 KBS2 라디오 ‘김혜영과 함께’에 출연했다.

윤서령은 맑은 음색으로 인사를 전하며 분위기의 활력을 높였고, “많이 떨렸다”라고 풋풋한 출연 소감을 전해 팬들의 입꼬리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에 김혜영은 윤서령에게 “목소리가 옥구슬이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윤서령은 첫 월급에 얽힌 청취자들의 다양한 사연을 센스 가득한 입담으로 소개하는가 하면, “저는 첫 월급으로 부모님께 용돈을 드렸다”라고 밝혀 듣는 이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윤서령은 청취자들의 신청곡 쇄도에 ‘새벽비’ 라이브를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윤서령은 흔들림 없는 라이브를 탁월하게 소화하는가 하면, 노래에 맞춰 귀여운 안무로 과즙미를 한껏 뽐냈다.

무대를 마무리한 윤서령은 손하트 포즈로 엔딩을 장식한 것은 물론,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라는 멘트로 활기찬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라이브 무대 후 윤서령은 꼰대라 오해받는 청취자들 억울한 사연에 안타까워하며 공감 어린 리액션으로 듣는 재미를 배가시켰고, 엄마와도 세대 차이를 느꼈던 일화를 털어놓으며 특별 게스트로서 존재감을 뽐냈다. ‘김혜영과 함께’에서 상큼발랄한 매력을 발산한 윤서령은 최근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 Tok)과 유튜브 채널 ‘윤서령 텔레비전’을 통해 팬들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