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은진 깊어진 감성, 캐릭터 티저+포스터 (한 사람만)

안은진 깊어진 감성, 캐릭터 티저+포스터 (한 사람만)

스포츠동아 2021-11-29 17:29:00


안은진이 깊이가 다른 독보적인 감성을 장착하고 돌아온다.

JTBC 새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극본 문정민 연출 오현종)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휴먼 멜로다. 안은진은 시한부 선고를 받은 세신사 ‘표인숙’ 역을 연기한다. 그 동안 보지 못한 새로운 도전에 기대감이 무르익고 있는 가운데, 안은진의 캐릭터 티저 영상과 포스터가 제작진을 통해 공개됐다.

누구에게나 있었던 청춘이 인숙에겐 ‘진창’이었다. 일을 구하는 것도 어려워 결국 지금의 세신사가 됐고, 시한부 선고까지 내려졌다. 그래서인지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속 인숙의 물기 있는 눈망울은 깊이를 알 수 없는 아픔을 담고 있는 듯하다. 모든 걸 포기한 듯 도로 중앙선 위에 누워 유독 자신에게만 가혹했던 인생을 느끼며 눈물을 흘리고 있는 그녀를 보니 저절로 먹먹해진다.

그렇게 삶이 다 끝났다고 생각했을 때, 인숙에게 전혀 다른 이야기가 펼쳐진다. 예상치 못했던 살인 사건이 그녀를 인생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에게로 인도한 것. 함께 공개된 티저 영상 속 민우천(김경남)이 바로 삶의 끝에서 만난 ‘너’다. “우는 데 기뻐 보이고, 화를 내는데 슬퍼 보여. 그런데 나는 자꾸 기대를 하게 돼. 분명 다칠 걸 알면서”라는 인숙의 시선의 끝엔 우천이 있었다. 다칠 걸 알면서도 필연적으로 ‘한 사람’에게 스며들며 진한 감성을 녹여낼 이들의 휴먼 멜로를 기대하게 한다.


제작진은 “표인숙은 이제껏 어둠, 그 깊은 곳을 거닌 인물이다. 내면의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해야 하는 만큼 안은진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가슴 깊숙이 스며드는 진한 울림과 따뜻함으로 빛을 향해 나아갈 ‘한 사람만’에 많은 관심 부탁한다”고 전했다.

‘한 사람만’은 12월 20일 월요일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