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bZ4X는 콘셉트 디자인을 유지한다

토요타 bZ4X는 콘셉트 디자인을 유지한다

오토카코리아 2021-11-29 17:20:27

토요타의 bZ4X 전기 SUV 콘셉트는 비교적 큰 변화 없이 생산되어 브랜드 최초의 EV로서 2022년 초에 소비자를 찾아 갈 예정이다

내연기관 RAV4와 거의 같은 크기의 bZ4X는 토요타와 스바루의 새로운 합작에서 나온 첫 번째 전기 자동차다. 토요타와 스바루가 공동 개발한 e-TNGA BEV 전용 플랫폼을 채택했으며 전동화를 강점으로 하는 토요타와 뛰어난 AWD 기술을 가진 스바루가 서로의 경험을 살려 개발했다. 스바루는 또 하나의 결과물인 솔테라(Solterra)를 발표했다.

대형 디스플레이가 기존 인테리어를 대체한다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전기 SUV는 휠베이스가 길다

콘셉트와 같이 5인승 bZ4X는 유틸리티와 내구성을 우선시 하며 10년 사용 후에도 배터리 사용 가능 용량의 90%를 유지할 것을 약속한다. 정확한 성능과 충전 세부 사항은 12월 2일 유럽 데뷔에서 확인될 것이며, 사전예약은 12월 15일 생방송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비록 bZ4X가 RAV4 크기에 근접하지만, 토요타는 새로운 e-TNGA 플랫폼과 바닥 아래 슬림한 배터리 팩이 가져다 주는 이점으로 짧은 오버행, 긴 휠베이스, 낮은 지붕을 강조한다. 

두 가지 변형 모델이 제공된다. 단일 모터를 장착한 전륜구동 엔트리 모델은 201마력과 27.0kg·m의 힘으로 0→시속 100km 가속 8.4초를 해낸다. 상위 모델은 스바루가 개발한 4륜구동 기술을 사용하는 트윈 모터를 달고 214마력과 34.3kg·m으로 0→시속 100km 가속 시간을 7.7초로 줄인다. 

토요타 bZ4X의 형제 모델 스바루 솔테라

전력은 71.4kWh 배터리 팩에서 공급되며, 주행 가능 거리 280마일(450km:WLTP 기준) 범위를 보장한다. 토요타는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히팅 시스템을 통해 영하의 온도에서도 그 범위는 살짝만 저하될 뿐이라고 말한다. 회생 에너지 시스템의 사용 외에도 정차 중 배터리를 재충전하는 태양열 충전 시스템을 채택했다.

최대 150kW의 속도로 충전할 수 있으므로 약 30분 내에 80%의 보충이 가능하다. 그리고 bZ4X는 조이스틱 스타일의 스티어링 휠과 기존의 기계적 연결을 대체하는 혁신적인 스티어 바이 와이어 시스템을 사용하는 최초의 토요타 모델이 될 것이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