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오미크론 전파력·위험도 정보 부족…실체 파악에 수주 걸릴 것”

WHO “오미크론 전파력·위험도 정보 부족…실체 파악에 수주 걸릴 것”

스포츠경향 2021-11-29 15:51:00

전세계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의 등장에 다시 공항 등 국경을 닫아 걸며 공포에 떨고 있다.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을 두고 하는 말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미크론을 파악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WHO는 이와 같이 성명을 내 오미크론의 전염력과 중증 위험도 등이 아직 뚜렷하게 파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WHO는 예비 데이터를 보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입원율이 상승하고 있으나 이것이 오미크론 때문이라기보다는 전체적인 감염자 수의 증가 때문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현재로선 오미크론의 증상이 다른 변이와 다르다고 볼 만한 정보가 없다면서 증상의 심각성을 파악하기까지 며칠에서 수주까지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WHO는 예비 데이터상으로 오미크론으로 인한 재감염 위험이 높아질 가능성은 있다고 전했다.

WHO는 또 유전자증폭(PCR) 검사로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으나 신속 항원 검사가 오미크론에도 여전히 유효한지는 현재 연구 중이라고 전했다.

<강석봉 기자 ksb@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