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진섭 子' 변재준 "국내 1호 男 아티스틱 스위밍 선수" (미우새)[종합]

'변진섭 子' 변재준 "국내 1호 男 아티스틱 스위밍 선수" (미우새)[종합]

엑스포츠뉴스 2021-11-29 12:50:00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미우새' 변재준이 임원희와 정석용의 일일 강사로 나섰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임원희와 정석용이 아티스트 스위밍을 배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석용은 "아티스트 스위밍을 배우고 싶다"라는 임원희에게 "너 요즘 뭔가를 해야겠다는 강박이 심한 것 같다"라면서도 함께 수영장으로 향했다.

커플 수영복을 입고 등장한 임원희와 정석용은 누군가를 보고 "선생님"이라며 반가워했다. 이들의 선생님으로 나선 이는 국내 1호 남자 아티스틱 스위밍 선수 변재준이었다. 

변재준은 국제 아티스틱 스위밍 버추얼 챌린지 2관왕을 수상한 인재로 알려져 있다. 

정석용은 "아티스틱 스위밍이 정식 명칭이냐"라고 물었고, 변재준은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에서 아티스틱 스위밍으로 종목명이 변경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석용은 "변진섭 선배님 아들이시라고"라고 운을 뗐고, 변재준은 "맞다. 둘째 아들이다. 막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스튜디오에서는 "그러고 보니 닮은 것 같다"라며 감탄했고, 임원희 또한 "입가와 눈가가 아버지를 닮은 것 같다"라고 놀라워했다. 

정석용은 "카세트 테이프를 사서 무지하게 듣는 사람이다"라며 본인을 어필했고, 임원희는 "누구는 안 그러냐. 나는 '로라'라는 노래를 좋아한다"라며 정석용과 함께 '로라'를 열창했다. 

임원희는 "변진섭 선배님이 몇 년생이시냐"라고 물었고, 변재준이 "66년생이시다"라고 답하자 "우리는 70년생인데 우리보다 4살 선배시다"라며 뿌듯해했다. 이어 두 사람은 "아버지에게 꼭 좀 만나고 싶다고 전해달라. 팬이다"라고 부탁하는 것까지 잊지 않았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