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빠진 '1박2일' 100회 특집에서 최고 시청률 17.4% 기록

김선호 빠진 '1박2일' 100회 특집에서 최고 시청률 17.4% 기록

코리아이글뉴스 2021-11-29 10:50:30

(사진 / KBS 2TV 예능 1박2일)
(사진 / KBS 2TV 예능 1박2일)

 KBS 2TV 예능 '1박2일'이 탤런트 김선호 하차 후에도 변함없는 인기를 유지했다.

 29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KBS 2TV 예능물 '1박2일' 시즌4 102회는 전국 시청률 11%를 찍었다. 101회(10.2%) 보다 0.8%포인트 높인 수치로 동시간대 1위다. 8월8일 방송한 86회(11.4%) 이후 3개월 여만에 11%를 돌파했다.

 방송에선 100회 특집 '단내투어' 마지막 이야기와 '깍두기' 특집이 그려졌다. 영어 스피드 퀴즈에서 개그맨 문세윤이 제시어 '촌철살인'을 몸으로 설명하는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7.4%를 기록했다.

 김선호는 최근 사생활 논란에 휘말리면서 ‘1박 2일’에서 하차했다. 이후 1박2일 제작진은 97회(10.5%)에서 김선호가 나온 장면을 거의 편집했다. 김선호 하차 후 5인 체제로 처음 녹화한 99회(9.4%)는 98회(10.1%)보다 0.7% 포인트 낮았지만 동시간대 1위를 유지했다.

 이황선 예능1CP는 "KBS는 지난달 20일 김선호씨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는 소식을 발표했다. 입장을 표명하기 전 서로 간에 사전 협의 과정이 있었다."면서 "2년간 동고동락하며 좋은 호흡을 보여준 6명 멤버 조화를 더 이상 보여줄 수 없게 돼 제작진 또한 아쉬움이 크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좋은 방송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Copyright ⓒ 코리아이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